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공중 핵실험 나서나

에버라드 칼럼
북한이 이달 3일 여섯 번째 핵 실험을 했다. 그 의미를 여러 가지로 풀어 볼 수 있다. 우선 북한은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완성할 때까지 실험을 이어갈 의지가 분명하다는 점이다. 김정은이 핵 개발을 놓고 협상하거나 중단하지 않겠다고 단언했다. 여기서 ‘완성’은 북한 외무성이 말한 “미국과 실질적인 (힘의) 균형을 이루는 단계”다. 협상을 통한 타결을 기대하기 힘들어 보이는 이유다.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서둘러 완료해야 하는 데 두 가지 이유가 있다. 첫째, 핵이 미국의 공격을 막아 준다고 그들이 믿기 때문이다. 둘째, 제대로 이뤄지면 유엔의 제제가 효과를 내 조만간 북한 경제를 숨막히게 할 수도 있어서다. 북한은 2014년 가장 많이 수출했다. 30억 달러 규모였다. 유엔 제재로 석탄과 철광석뿐 아니라 섬유 수출마저 막힌다. 섬유 금수만으로도 수출이 7억2500만 달러나 줄어든다. 전체 감소 규모는 수출의 3분의 1이나 절반 가까이 될 전망이다. 북한 정권이 감당하기 버거운 규모다. 경제난이 정치적 불안으로 이어질 수 있음을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 북한은 하루 빨리 핵무기를 완성해 제재 철회를 압박하고 부자 나라들의 도움을 이끌어 내는 지렛대로 활용해야 한다.

북핵 프로그램은 아직 미완성
핵·미사일 능력 동시에 입증 필요

유엔제재 효과 나타나면 고통 커
핵을 지렛대로 제재 풀려고 시도

핵 탄두 미사일 쏴 올릴 가능성
미국도 200회 했다고 강변할 것

 
6차 핵 실험의 두 번째 의미는 국제사회가 작은 불협화음을 내기는 하지만 북한의 희망과는 달리 긴밀하게 협조하게 됐다는 점이다. 최근 유엔 결의안엔 미국의 요구 사항이 모두 반영되진 않았다. 하지만 거의 다 반영돼 있다. 흥미로운 점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미리 제재안을 공개한 사실이다. 여기엔 석유공급 완전 차단, 선박 정선과 검색 등이 들어 있었다. 덕분에 언론은 미국 제재안과 유엔 결의안을 비교해 볼 수 있었다.
 
세 번째 의미는 중국이 북한 급변사태를 대비해 대책을 세우자는 미국의 요구를 받아들인 점이다. 바로 북한이 붕괴하면 누가 핵 무기고를 장악·관리해야 할 것인지, 북한 난민 문제는 어떻게 처리해야 할 것인지, 북한 급변사태를 대비한 최적의 정치적 타협은 무엇인지, 북한의 핵 위협이 제거되는 순간 남한에 배치된 사드는 어떻게 할 것인지 등이 양쪽의 최근 협의 내용들이다. 하나 하나 놀라운 의제다. 무엇보다 두 나라 협의 사실이 중국 정부의 보도통제를 받지 않고 세상에 알려졌다는 점이 흥미롭다.  미국과 중국이 북한 급변사태와 관련해 의견 일치를 봤다면 북한의 앞날은 암울하다. 중국은 달갑지는 않지만 현 상태를 유지하려고 한다. 자칫하면 통제 불가능한 상황이 벌어질 수 있어서다. 하지만 미국과 중국이 입장 차이를 극복하고 합의에 이르렀다면 북한 체제는 오래가지 못할 수 있다.
 
북한 핵 실험은 결코 끝나지 않았다. 북한은 이달 3일 실험 직후 최고 지도자(김정은)가 핵 무력을 한결 완벽하게 만들기 위한 중요한 과제를 내렸다고 밝혔다.  추가 핵 실험이 예상되는 이유다. 여드레 뒤인 11일엔 유엔의 제재안이 통과되면 북한은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고통을 겪을 수 있다고 엄포를 놓기도 했다. 하루 뒤인 12일엔 유엔주재 북한 대사가 전날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 모든 것들이 앞으로 더 많은 일이 일어날 수 있음을 가늠하게 한다.
 
지난 주 북한은 북태평양에 중거리 탄도 미사일을 발사했다. 북한은 자신들의 핵과 미사일 능력에 대한 국제사회 의구심을 털어 버리고 싶어 한다. 이를 위해 북한은 탄도 미사일에 핵 탄두를 탑재해 태평양으로 쏴 올릴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공중 핵실험이다. 이는 국제 사회에 더 큰 위협이다. 공기와 해양 오염을 일으키고 방사능 오염 사태를 일으켜 결국 국제 사회의 더 큰 분노를 유발할 것이다. 국제 사회 비판이 거세지면 북한은 미국이 1000회 이상 핵 실험을 했고, 이 가운데 200회 정도가 공중 핵실험이었다고 강변할 것이다.
 
미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유엔 제재가 앞으로 있을 조치와 견줘 아무것도 아니라고 말했다. 미국이 더 많은 카드를 쥐고 있다는 경고였다. 반면 중국은 10월 18일 열리는 19차 당 대회를 앞두고 주변이 안정적이기를 바라고 있다. 시진핑(習近平) 주석은 당 대회가 끝나 지위가 더욱 확고해지면 북한에 대해 더 많은 재량권을 행사하려고 할 수 있다. 이 또한 평양이 걱정하도록 하는 대목이다.
 
아주 안 좋게 끝날 수 있다. 요즘 한반도 주변에선 긴장감이 팽팽하고 당사국의 신경은 날카롭게 곤두서 있다. 실수하기 딱 좋은 상황이다. 북한은 자신들이 먼저 위협받지 않으면 핵 무기를 먼저 사용하지 않겠다고 말한다.  ‘위협받는 상황’이 구체적으로 어떤 상황인지가 분명치 않다. 아마도 미국의 선제 공격을 의미할 것이다. 북한은 미국이 핵으로 공격하면 자신들이 붕괴한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 미국이 재래식 무기로만 공격해도 자신들이 재기 불능 상태에 빠질 수 있는 점도 익히 알고 있다. 북한이 핵 무기로 남한과 괌, 일본에 있는 미군 기지를 공격하는 게 재래식 무기의 열세를 만회할 수 있는 길이라고 믿고 있는 이유다. 이를 위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은 필수다.
 
일부는 북한이 핵 무기를 사용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좋지 않은 안일함이다. 일부는 협상으로 북한 핵을 현 단계에서 동결시킬 수 있다고 말한다. 물론 북한이 협상에 나설 가능성은 있다. 동결에 합의할 수도 있다. 더 나아가 국제 핵 사찰를 받아들일 수도 있다. 그러나 북한의 핵을 동결하기엔 너무 늦었다. 북한은 핵 개발 프로그램을 완료하지는 못했지만 중거리 탄도미사일과 잠수함 발사 탄도 미사일에 핵 탄두를 탑재할 능력을 갖췄다. 이미 북한의 핵 능력이 국제사회에 너무나 큰 위협이기 때문에 현 상태 동결이 불가능하다는 얘기다.
 
 
에버라드
전 평양 주재 영국 대사 
 
관련기사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