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말다툼 후 니코틴 원액 마신 부부 아내만 사망

40대 부부가 말다툼 끝에 니코틴 원액을 함께 마셨지만 아내만 뒤늦게 숨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전자담배용 니코틴원액

전자담배용 니코틴원액

15일 충남 서산경찰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31일 오후 11시쯤 충남 충남 태안군의 자신의 집에서 다툰 뒤 남편과 함께 니코틴 원액을 나눠 마신 아내 A(45)씨가 8개월여만인 지난 2일 숨졌다.
 
이들 부부는 당시 말다툼 끝에 “같이 죽자”며 니코틴 원액을 함께 나눠 마셨다. 남편 B씨는 그 자리에서 원액을 토했지만 A씨는 그대로 삼켜 그동안 치료를 받아왔다.
 
유가족들은 그동안 A씨가 치료를 받고 있어 신고를 망설였다가 A씨가 끝내 숨지자 경찰에 신고했다.
 
B씨 측은 당시 부부싸움 끝에 ‘같이 죽자’며 니코틴 원액을 부부가 함께 나눠 마셨는데, 자신은 바로 토해 살았다며 살인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의 부검을 의뢰하고 B씨를 상대로 니코틴 원액을 보관한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