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출근길 런던 지하철열차서 폭발 테러로 22명 부상

15일(현지시간) 런던에서 사제 폭탄이 터진 지하철을 전문가들이 조사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런던에서 사제 폭탄이 터진 지하철을 전문가들이 조사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영국 런던에서 15일(현지시간) 아침 출근길 지하철 열차 안에서 사제폭발물 테러가 발생해 모두 22명이 다쳤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20분께 런던 남부 파슨스 그린 지하철역 에 들어선 지하철 열차의 출입문이 열린 직후 마지막 객차 안에서 폭발이 발생했다. 객차 출입문 바로 앞에 놓인 페인트통처럼 보이는 물체가 폭발했다. 
 
런던 지하철 내부에서 터진 사제 폭탄[사진 WSJ]

런던 지하철 내부에서 터진 사제 폭탄[사진 WSJ]

 런던경찰청은 “사제 기폭장치에 의한 폭발”이라고 발표했다.
영국 공공의료서비스인 국민보건서비스(NHS)는 현재 모두 22명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폭발로 머리카락이 타버린 피터 크롤리는 “얼굴에 화상을 입은 승객들을 봤다. 눈 깜짝할 사이에 뜨거운 불꽃이 보였다”고 전했다.
 
 지하철을 타려고 역에 들어서던 애론 바터필드는 “사람들이 뛰지도 못했다. 너무 몰려서 말 그대로 (넘어진) 사람들 위로 기어가고 있었다”고 말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