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천서 메르스 의심 환자 3명 발생

경기 이천시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으로 의심되는 환자가 발생해 질병관리본부가 조사에 나섰다.

 
15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천시 대월면에서 우즈베키스탄 출신 외국인 3명이 메르스 의심 환자로 신고됐다.  
 인천공항 메르스 검역시스템

인천공항 메르스 검역시스템

 
격리된 메르스 의심 환자는 지난달 23일부터9월 12일까지 사우디아라비아로 성지순례를 다녀온 우즈베키스탄인들이다. 이들은 한국에 입국한 뒤 기침과 발열, 근육통 증상이 있어 이날 오전 질병관리본부 콜센터로 자진 신고했다.
 
보건당국은 신고를 받고 오전 8시 30분쯤 이들의 체온을 측정했지만, 해열제 탓인지 발열 증상이 없었다고 밝혔다.
 
보건당국은 그러나 만일에 대비해 발열이 있었던 2명을 분당 서울대 병원으로 옮겨져 격리 조치 된 후 검사 중이다. 1명은 증상이 없어 자택에 자가 격리토록 했다.
 
보건당국은 또 의심환자 2명의 가검물을 채취해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했다. 검사 결과는 이르면 16일 오전 나올 전망이다.
 
이천시보건소 관계자는 “그동안 메르스 의심 신고는 계속 있었지만 확진 환자는 한 명도 없었다”며 “자가격리 중인 1명을 포함해 일정 간격을 두고 체온을 측정하는 등 추적관찰 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질병관리본부에서 지난 7일부터 13일까지의 메르스 총 신고 건수 11건, 음성으로 의심되는 환자 2건의 통계를 발표했으나 의심환자 2명 모두는 음성판정을 받은 바 있다. 또 올해 총 131건의 의심환자가 발생했고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