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규현 끝내기' 롯데, KIA 잡고 3위 NC 추격

롯데 자이언츠가 9회 말 문규현의 끝내기 안타로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롯데는 15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 홈경기에서 4-3으로 승리했다. 2-3으로 뒤진 9회 말 1사 후 강민호가 KIA 마무리 김세현의 공에 맞아 출루한 데 이어 대타 최준석의 우전 안타로 1사 1, 3루 기회를 잡았다. 롯데는 앤디 번즈의 2루 땅볼 때 대주자 나경민이 홈을 밟아 3-3 동점을 만들었다. 
문규현 <자료사진>

문규현 <자료사진>

 
그리고 계속된 2사 1, 2루 기회에서 문규현이 좌익수 앞에 떨어지는 끝내기 안타를 쳤다. 문규현의 개인 4번째 끝내기 안타. KIA는 또 불펜 난조로 80승 고지에 오르지 못했다. 롯데는 3위도 노려보게 됐다. 이날 창원에서 3위 NC가 삼성에 3-11로 3연패에 빠졌다. 롯데는 NC는 승차 1.5경기 차로 바짝 쫓고 있다. 
 
서울 잠실에서는 SK 와이번스가 두산 베어스와 원정 경기에서 5-0으로 승리해 3연승을 달렸다. SK 선발 다이아몬드는 9이닝을 3피안타 무사4구 무실점으로 막고 시즌 9승(6패)째를 한국 무대 첫 완봉승으로 장식했다.
 
0-0으로 팽팽한 구도는 7회에 깨졌다. 7회 초 1사 2, 3루에서 최정의 동생인 최항이 우전 적시타를 날려 2-0으로 앞서갔다. 이어진 2사 3루에서 노수광의 1타점 적시타와 김강민의 투런 홈런이 터져 5-0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5위 SK는 이날 이기면서 6위 LG와 7위 넥센의 추격을 뿌리쳤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프로야구 전적(15일)

▶KIA 3-4 롯데 ▶SK 5-0 두산
▶삼성 11-3 NC ▶넥센 4-6 한화
▶LG 4-5 kt <연장 11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