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문수 “文 대통령은 김정은 기쁨조…물러가라”

자유 한국당이 15일 대구에서 개최한 ‘전술핵 배치 대구·경북 국민보고 대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한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다.

 
이 자리에는 대구 수성구갑 당원협의회 운영위원장 김문수 전 경기지사 등이 참석했다. 이날 김 전 경기지사는 문 대통령에 대해 ‘김정은의 기쁨조’라고 비난했다.
김문수 전 경기지사. [중앙포토]

김문수 전 경기지사. [중앙포토]

 
김 전 지사는 “문 대통령이 잘한다고 하는데 박근혜 전 대통령보다 무엇을 잘하나, 쇼를 잘한다. 쇼는 끝내주게 하는데 나라가 완전히 무너지게 생겼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 전 지사는 “김정은이 핵을 갖고 있으면 당연히 우리도 핵을 가져야 한다. 핵에는 핵이다”라며 “그런데 국군통수권자인 문 대통령의 CNN 인터뷰를 보니 ‘핵을 만들 필요가 없고, 미국 핵도 가져올 필요도 없다’고 말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제일 좋아하는 사람이 누구겠나. 김정은의 기쁨조가 문 대통령 맞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김 전 지사는 이어 북한에 대한 800만 달러 인도적 지원 계획도 언급하며 “김정은이 너무나 좋아하지 않겠나”라며 “김정은 기쁨조는 물러가라”고 구호를 외쳤다.
 
김 전 지사는 또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김이수 전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와 전교조·민주노총 등의 단체에 대해서도 “김정은의 기쁨조”라며 비난을 이어갔다.
 
김 전 지사는 “우리 손으로 기쁨조를 물리쳐야 한다”, “박근혜를 석방하라”, “문재인은 물러가라”는 등의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한편 이 자리에서는 문 대통령을 탄핵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재만 한국당 최고위원은 “바로 문 대통령이 적폐 대상”이라며 “문 대통령이 바로 탄핵감이 아닌가. 매국 행위가 맞다”고 강조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