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립유치원 집단휴업 철회…“정부 지원금 인상”

한국사립유치원 총연합회가 18일 예고된 파업을 철회하기로 했다.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부와 유치원총연합회 및 파업철회를 중재한 국회 교문위 의원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강정현 기자

한국사립유치원 총연합회가 18일 예고된 파업을 철회하기로 했다.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부와 유치원총연합회 및 파업철회를 중재한 국회 교문위 의원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강정현 기자

정부의 국공립유치원 확대 정책 등에 반발해 집단휴업을 예고했던 사립유치원들이 휴업을 철회했다. 오는 18일과 25∼29일로 예정됐던 두 차례 집단휴업이 모두 철회돼 보육대란을 피하게 됐다.

 
 박춘란 교육부 차관은 15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최정혜 이사장 등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대표들과 간담회를 열어 이렇게 합의하고 사립유치원 유아학비 지원금 인상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날 간담회에서 사립유치원이 요구해온 유아학비 지원금 인상을 위해 노력하고, 유치원 업계가 반발하는 감사 문제와 관련해 사전교육과 지도점검을 병행하기로 했다. 신익현 교육부 지방교육지원국장은 “사립유치원 학부모 부담 경감을 위해 국가재정을 고려해 관계부처 협의를 통해 유아학비 지원금 인상을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사립유치원들은 “정부 지원금이 국공립의 3분의 1수준에 그쳐 심한 불평등이 계속되고 있다”고 주장하며 재정지원 확대를 요구해왔다. 국공립유치원에는 원아 1인당 한 달에 98만원이 지원되는 데 비해 사립유치원에는 22만원(방과후과정 7만원 별도)만 지원된다고 주장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