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울증약 갈아서 먹였다" 6세 딸과 4세 아들 살해한 모친 진술

경기 남양주경찰서[사진 다음 로드뷰]

경기 남양주경찰서[사진 다음 로드뷰]

6살 딸과 4살 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힌 40대 어머니는 경찰에 “평소 복용하던 우울증약을 갈아 아이들에게 먹였다”고 진술했다.

 
 15일 경기 남양주 경찰서는 친아들과 딸을 살해한 혐의로 체포된 A(42·여)씨를 상대로 범행동기와 방식 등에 대해 조사했다. A씨는 "평소 남편이 아이들을 돌보지도 않고 잠만 자는 등 나에게 무관심했고, 최근 경제적 형편이 너무 어려워져서 아이들과 함께 세상을 떠나려 했다"고 범행동기에 대해 진술했다.
 
 범행 방식에 대해서는 "우울증이 심해 약을 처방받아 복용하고 있었는데 약이 상당히 독해 아이들이 먹으면 숨이 끊어질 것 같았다"며 "약을 갈아 물에 태워 아이들에게 먹였다"고 진술했다. A씨는 범행 후 흉기로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했지만 귀가한 남편에게 발견돼 미수에 그쳤다.
 
 A씨의 남편은 출장을 마치고 집에 돌아왔는데, 문이 잠겨있어 열쇠 수리공을 불러 집 안에 들어갔다가 현장을 목격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현장에서는 A씨가 쓴 것으로 보이는 '애들을 데리고 가겠다'는 내용의 유서가 발견됐다. A씨는 현장에서 체포됐지만, 자해 시도 중 입은 상처로 병원 치료를 받았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