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호곤, 히딩크 향해 “그 XX 돈만 아는 인간” 과거 발언 재조명

김호곤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겸 기술위원장이 거스 히딩크(71) 감독 측의 대표 팀 합류 의사를 사전에 몰랐다고 한 말을 번복한 가운데 김 부회장의 과거 발언이 화제다.

 
김 부회장은 최근 불거진 히딩크 전 감독의 복귀설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바 있다. 김 부회장은 히딩크 감독으로부터 6월에 연락이 왔던 것은 사실이라며 메시지를 받은 당시 기술위원장이 아니었기에 권한이 없었다고 해명했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히딩크 전 감독은 14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린 한국 취재진과의 기자회견에서 “한국 국민이 (나를) 원하고 필요로 한다면 어떤 형태로든 어떤 일이든 기여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6월 대리인을 통해 대표팀 감독이나 기술고문을 맡을 의사가 있다고 축구협회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축구협회는 공식입장을 통해 “내년 러시아 월드컵에서 우리 대표팀이 좋은 성과를 거두는데 히딩크 감독이 많은 도움을 주시기 바란다”며 “기술위원회 및 신태용 감독과 협의해 히딩크 감독에게 조언을 구할 사항이 있으면 언제든지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사실상 합류를 거절한 것으로 해석된다. 지난 6일 YTN 보도를 통해 히딩크 전 감독의 복귀설이 불거지자 김 부회장은 “불쾌하고 어처구니없는 얘기”라며 한 마디로 일축했다.  
 
이에 두 사람의 14년 전 악연도 재조명되고 있다. 김 부회장은 과거 히딩크 전 감독을 혹독하게 비난한 바 있다. 김 부회장은 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을 맡고 있던 2003년 2월 네덜란드 전지훈련을 마치고 귀국한 자리에서 히딩크 전 감독을 향해 “그 XX” “돈만 아는 인간” 등 독설을 쏟아냈다. 히딩크 전 감독은 축구협회 기술자문이었다.
 
김 부회장은 당시 “히딩크 감독이 과연 축구협회 기술자문 자격이 있는지 묻고 싶다. 한국 축구에 대해 책임감이 있는지 의문스럽다”고 비난했다. 히딩크 전 감독이 네덜란드 올림픽 대표팀과의 친선경기에 얼굴도 내비치지 않았고, 에인트호벤 입단이 거론되는 이천수만 따로 불러내 장시간 면담을 해 선수단 분위기를 깨뜨렸다는 게 김 부회장의 불만이었다. 이에 히딩크 전 감독은 “비난한 것은 유감이지만 큰 문제는 아니다”고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