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 5촌 피살사건' 유족, "진범 찾아달라" 경찰에 재수사 고소장 제출

박근혜 전 대통령의 5촌 피살사건에 관한 내용을 다룬 SBS '그것이 알고싶다'의 한 장면. [사진 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처]

박근혜 전 대통령의 5촌 피살사건에 관한 내용을 다룬 SBS '그것이 알고싶다'의 한 장면. [사진 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처]

 
박근혜 전 대통령 5촌 조카 살해사건 피해자 유족이 사건을 재수사해달라며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박 전 대통령의 5촌 조카 故 박용철 씨의 유족과 대리인은 15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재수사를 요청하는 고소장을 제출했다. 
 
유족과 대리인은 "유도선수 출신의 건장한 망인을 왜소한 체형의 박용수 씨가 여러 차례 흉기로 내리쳤다는 살해방법은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렵다"며 "제3의 인물에 의해 살해된 것이 아닐까 하는 의혹이 끊임없이 제기됐다"고 밝혔다. 
 
또, 이들은 "망인이 스스로 목을 맨 것이 아니라는 법의학 전문가들의 의견도 있다"며 "살인청부업자들로부터 살해를 당했을 가능성에 대해 수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박용철 씨는 그의 사촌 형 박용수 씨와 함께 지난 2011년 9월 북한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사건을 수사한 경찰은 박용수 씨가 박용철 씨를 살해한 뒤 목숨을 끊은 것으로 결론을 냈으며 검찰도 '공소권 없음'으로 수사를 종결했다.
 

경찰은 재수사 방침이 정해지면 서울지방경찰청에 사건을 배당할 계획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