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英 런던 경찰 "지하철 화재 사고는 테러 사건" 공식 발표

영국 런던의 주거지역 풀럼 근처의 파슨스그린 지하철역에 정차한 객차에서 15일(현지시간) 오전 8시쯤 폭발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런던 경찰청이 이를 테러 사건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현장엔 테러 대응팀이 출동해 현장 조사에 나섰다.
 
[사진 트위터 캡처]

[사진 트위터 캡처]

경찰 발표에 따르면, 이날 테러는 파슨스그린 역으로 진입하는 디스트릭트라인의 열차 중 한 객차에서 발생했다. 다만 "화재의 원인을 특정하기엔 아직 이르다"는 것이 경찰의 입장이다. 출근시간, 주거지역 인근 역에 도착한 지하철에서 발생한 테러로 화상 등 부상자가 다수 발생했다. 목격자들은 "쾅 하는 폭발음과 함께 화염이 일었다"며 "열차에 있던 사람들이 비명을 지르며 도망쳐나갔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사진 CNN 홈페이지]

[사진 CNN 홈페이지]

 
목격자들의 증언과 당시 탑승객들이 트위터 등 SNS에 공유한 사진에 따르면, 열차에 놓인 가방 또는 상자로 보이는 흰색 물체에서 화재가 비롯됐다.
[사진 영국 메트로 홈페이지]

[사진 영국 메트로 홈페이지]

 
이날 사건으로 인근 구간의 지하철 운행은 중단되고 일대가 통제됐다. 미국 CNN은 얼스코트(Earl's Court)부터 윔블던(Wimbledon)까지 디스트릭트 라인의 일부 구간이 폐쇄됐다며 런던 교통청을 인용해 보도했다. 또, 런던 앰뷸런스 서비스의 나타샤 윌스 운영부국장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다수의 대응팀이 현장에 파견됐다. '위험지역대응팀(Hazardous Area Response Team)'도 파견됐다"며 "우리의 제1 우선순위는 현장 부상자들의 부상 정도를 파악하는 일"이라고 밝혔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