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채동욱 전 총장 "'국정원 블랙리스트' 무료 변론 하려 한다"

배우 문성근씨(왼쪽)와 그의 변론을 맡기로 한 채동욱 전 검찰총장.[중앙일보]

배우 문성근씨(왼쪽)와 그의 변론을 맡기로 한 채동욱 전 검찰총장.[중앙일보]

채동욱(58ㆍ사법연수원 14기) 전 검찰총장이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주도한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 피해자를 위한 무료 변론에 나서기로 했다. 
 

채 전 총장 "의미 있는 일이라고 생각"
문성근씨 "다음달 초 민·형사 진행 계획"
"이명박·원세훈 상대로 민사소송 낼 것"

지난 5월 법무법인 서평을 등록하며 변호사로 새출발한 채 전 총장은 당시 대한변협으로부터 “공익 사건에 주력해달라”는 주문을 받았다. 채 전 총장은 15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블랙리스트 변론이) 의미 있는 일이라고 생각해 하려고 한다.아직 공식 선임을 위한 법적 절차를 받은 것은 아니지만 확정이 된다면 무료로 변론을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채 전 총장의 변론 소식은 이명박 정부 시절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에 포함돼 14일 검찰로부터 피해자 조사를 받은 배우 문성근 씨가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전했다. 문씨는 “채 전 총장이 블랙리스트로 피해를 본 문화예술인에게 무료 변론을 해주기로 했다”고 말했다.  

 

채 전 총장은 박근혜 정권 초기인 2013년 국정원 대선개입 의혹 사건(댓글 사건) 수사를 지휘하다 혼외자가 있다는 사실이 드러나 자진 사퇴했다. 당시 검찰 수사에 불만을 가진 정부가 채 전 총장을 ‘찍어내기’ 위해 악의적으로 정보를 흘렸다는 소문이 돌았다. 야인 생활을 하며 자숙의 시간을 가진 그는 지난 1월 변호사 등록과 함께 개업 신고서를 제출했고 지난 5월 2일 대한변협으로부터 법무법인 설립 등록을 허가 받았다.  
관련기사
채동욱 전 검찰총장이지난 8월 29일소속 변호사 등과 함께 법무법인 서평의 개소식을 열었다. 채 전 총장이 설립한 서평은 지난 5월 2일 대한변협으로부터 개업 허가를 받았다. 김춘식 기자

채동욱 전 검찰총장이지난 8월 29일소속 변호사 등과 함께 법무법인 서평의 개소식을 열었다. 채 전 총장이 설립한 서평은 지난 5월 2일 대한변협으로부터 개업 허가를 받았다. 김춘식 기자

 

문성근 씨는 “민변(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의 김용민 변호사와 참여연대도 소송에 함께할 예정이며 현재까지 참여하겠다고 의사를 밝힌 문화·예술인은 5명 정도”라고 말했다.  
 
그는 “이달 말까지 참가자를 취합한 뒤 다음달 초쯤 형사 고소와 민사소송을 진행할 것”이라며 “민사소송 상대에는 국가(정부) 말고도 이명박 전 대통령,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필수로 고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에 따르면 국정원은 원 전 원장 재임 초기인 2009년 7월에 김주성 당시 기획조정실장이 주도해 ‘좌파 연예인 대응 TF’를 구성했다. 이를 토대로 정부 비판 성향의 연예인은 특정 프로그램에서 하차하도록 압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블랙리스트에 적힌 문화예술계 인사는 82명이다.
 
윤호진 기자 yoong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