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독사 막겠다"던 경기도 성남에서 50대 남성 쓸쓸한 죽음

고독사 자료사진. *본 사진과 기사내용은 직접적인 연관 없습니다. [중앙포토]

고독사 자료사진. *본 사진과 기사내용은 직접적인 연관 없습니다. [중앙포토]

‘고독사를 막겠다’던 경기도 성남시에서 50대 후반 남성의 쓸쓸한 죽음이 뒤늦게 알려졌다. 성남시는 고독사가 사회문제화되자 지난달 말부터 혼자 사는 이들을 방문·조사하는 안전돌봄 사업을 진행 중이지만 소용없었다.
 

지난 10일 혼자살던 수급자 숨진 채 발견
가사간병서비스 중단했다 재요구한 직후
외로운 죽음 막는 안전돌봄사업 무용지물

15일 성남시·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0일 성남시 수정구 한 임대아파트에서 김모(59)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주검 상태로 미뤄 숨진 지 10일쯤 지난 후였다. 기초생활보장수급자인 김씨는 혼자 이 아파트에서 살아왔다. 시신 부패에 따른 악취가 나서야 그의 죽음이 외부에 알려졌다.
 
김씨는 간 경화 등 지병을 앓아 가사·간병방문 서비스 대상자였다. 거동이 불편해 식사도 혼자서는 잘 챙기지 못할 정도였다. 요양보호사가 일주일에 두세 차례 김씨의 임대아파트를 찾아 건강상태 등을 살폈다. 한 번 방문 때 2시간가량 머물렀다고 한다.
성남시청사. [중앙포토]

성남시청사. [중앙포토]

 
하지만 돌연 김씨는 지난달 28일 요양보호사에게 전화를 걸어 더는 방문서비스를 받지 않겠다고 했다. 당시 중단 이유는 밝히지 않았다고 한다.
 
그러나 김씨는 이틀 뒤 다시 동 주민센터에 전화를 걸어 “잘 못 생각한 것 같다”며 방문서비스를 요청했지만, 김씨를 돌보던 요양보호사가 이미 다른 기초생활보장수급자에게 배정된 상태였다. 성남시는 다른 요양보호사를 김씨에게 주선하지 못했고, 결국 김씨를 ‘대기’ 상태로 분류해놨다.
 
그 뒤 김씨는 고독사했다. 시신 상태로 미뤄 방문서비스 재신청 직후 숨을 거둔 것으로 추정된다. 
 
성남시는 지난달 부산에서 고독사가 잇따라 사회문제가 되자 혼자 사는 이들을 찾아가는 등의 안전돌봄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대상은 김씨 처럼 혼자 사는 40세 이상의 기초생활보장수급자 7931명이다.
 
이를 위해 각 동 주민센터의 사회복지직 공무원(50명),복지통장(1252명),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579명)으로 구성된 1881명의 조사반을 꾸렸다. 1인 가구의 생활 실태는 물론 주거유형·건강상태·사회성 등을 파악하겠다는 계획을 세웠지만 김씨의 쓸쓸한 죽음을 막지 못했다.  
  
성남시 관계자는 “요양보호사들이 홀몸 노인들을 돌보는 일도 맡아 인력이 부족하다”며 “이런 사정에 신청자가 원하는 시간대와 지역 등을 맞추려면 연결이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성남=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