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번째 낙마’ 박성진…靑 “대법원장 임명동의 간곡히 호소”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15일 자진 사퇴했다. 지난달 24일 지명 이후 22일 만으로 차관급 이상 고위공직자 중 7번째 낙마다.
 
박 후보자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국회의 결정에 따르겠다고 한 말에 책임을 지기 위해 국회의 결정을 존중해 자진 사퇴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청문회를 통해 이념과 신앙 검증에 대부분의 시간을 할애했음에도 불구하고 전문성 부족을 명분으로 부적절 채택을 한 국회의 결정을 납득하기 어려웠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13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박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인사청문보고서를 채택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15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박성진 장관 후보자 사퇴와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과 관련한 청와대 입장을 밝힌 뒤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15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박성진 장관 후보자 사퇴와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과 관련한 청와대 입장을 밝힌 뒤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 후보자의 사퇴 뒤 청와대 인사추천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인사 논란이 길어지면서 국민 여러분께서 많은 걱정을 하고 계신데 대해 진심으로 송구하고 죄송한 마음”이라고 사과했다. 이어 “앞으로 여야, 이념의 벽을 넘어서 대한민국이 갖고 있는 전체 인적자산 속에서 (인재를) 찾아서 추천하겠다”고 했다.
 
청와대는 그러면서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준을 촉구했다. 임 실장은 “1948년 정부 수립 이래 국회의 동의 절차 지연을 이유로 사법부의 수장이 공석이 된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며 “삼권분립의 한 축인 사법부 수장의 공백이 발생되지 않도록 24일 이전에 임명동의안을 처리해 주기를 국회에 간곡하게 호소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국회는 이날 여야 이견으로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를 채택하지 않았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