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런던 지하철서 '보안 상황' 발생…테러 우려

영국 런던 경찰청이 15일(현지시간) 런던의 파슨스그린 지하철역에서 사건이 발생했다며 경찰력이 출동한 상태라고 밝혔다. 현지 언론들은 이 역에 정차한 지하철의 객차에서 폭발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자세한 상황과 피해규모는 알려지지 않은 가운데 런던 지하철 일부 구간은 '안전상의 문제'로 폐쇄된 상태다. 출근시간, 붐비던 지하철에서 발생한 사건으로 대형 인명 피해가 우려된다.
[사진 트위터 캡처]

[사진 트위터 캡처]

메트로 등 현지 언론은 이날 파슨스그린 지하철역에 있던 지하철의 한 객차에서 폭발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취재진은 현장에서 얼굴에 화상을 입은 부상자들을 목격했다고 전했다. 메트로는 트위터에 올라온 한 사진을 인용해 폭발이 사진 속 하얀 통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고 추정했다. 
[사진 영국 메트로 홈페이지]

[사진 영국 메트로 홈페이지]

 
이 사건으로 인근 지하철의 운행은 중단되고 일대가 통제됐다. 미국 CNN은 얼스코트(Earl's Court)부터 윔블던(Wimbledon)까지 디스트릭트 라인의 일부 구간이 폐쇄됐다며 런던 교통청을 인용해 보도했다.
[사진 CNN 홈페이지]

[사진 CNN 홈페이지]

 
런던 앰뷸런스 서비스는 "수명의 대응팀이 현장에 파견됐다"며 "'위험지역대응팀(Hazardous Area Response Team)'도 파견됐다"고 밝혔다. 위험지역대응팀이 급파된 만큼 큰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나타샤 윌스 런던 앰뷸런스 서비스 운영부국장은 CNN 인터뷰에서 "우리의 제1 우선순위는 현장 부상자들의 부상 정도를 파악하는 일"이라고 전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