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 여중생 폭행' 주범 1명 추가 구속수감…法 "도망 염려"

부산 여중생 폭행사건 CCTV 화면

부산 여중생 폭행사건 CCTV 화면

 
부산 여중생 폭행사건의 주범 1명에게 11일 구속영장이 발부된 가운데 또다른 주범에 대해 법원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부산지법 서부지원은 15일 보복 폭행 혐의로 청구된 여중생 A(14) 양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영장실질심사를 담당한 장성학 부장 판사는 "피의자가 구속영장에 기재된 범죄 사실을 범하였다고 의심할 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다"면서 "도망할 염려가 있으며 이 사건 범행의 동기, 범행의 방법 및 양태, 중한 상해의 결과 등을 고려하면 피의자가 소년이지만 구속영장을 발부하여야 할 부득이한 경우에 해당한다"고 영장 발부 이유를 밝혔다.
 
앞서 11일 구속영장이 발부된 B(14)양도 같은 사유로 영장이 발부됐다.
 
경찰에 따르면 A양과 B양 등 5명은 1일 오후 9시께 부산 사상구의 한 공장 인근 골목길에서 피해 여중생(14)을 공사 자재와 의자, 유리병 등으로 100여 차례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건으로 피해 여중생은 피투성이가 됐으며, 폭행 가해자가 해당 장면을 촬영해 지인에게 전송했다가 이 사건이 세상에 알려졌다.  
 
A양 등은 주민 신고로 119가 출동하자 구경꾼 행세를 하면서 범행현장을 지켜보다가 사건 발생 3시간 뒤 112로 전화를 걸어 자수했다.
 
두 여중생은 구속 수감되면서 소년원을 떠나 성인들과 함께 경찰서 유치장에서 조사를 받게 됐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