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명수 청문보고서 채택 난항…자유한국당, 위증 의혹 제기

청와대가 15일 국회에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에 대한 임명 동의안 처리를 24일 이전에 해줄 것을 호소하고 나선 가운데 여야는 김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 채택을 놓고 논의를 거듭하고 있다. 여전히 양측의 입장차는 좁혀지지 않는 상태다.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중앙포토]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중앙포토]

자유한국당은 이날 인사청문특위 3당 간사 회동에서 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위증' 의혹을 제기했다.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김 후보자에게는 중요한 도덕성에 하자가 있다"며 김 후보자가 여행 경비와 관련된 위증을 했다고 주장했다. 12~13일 양일간 진행된 청문회에서 13일, 과거 김 후보자의 크로아티아 여행 경비와 관련해 주 의원은 '1인 비용'을 제시했는데, "두 사람의 여행비냐"는 질문에 김 후보자가 "네"라고 답했다는 것이다.
 
이에 주 의원은 "능력과 경륜이 부족하고 코드인사인 데다가 인사청문회에서 위증도 했기 때문에 보고서 채택에 동의하기 어렵다는 것이 한국당 소속 청문위원 생각"이라며 보고서 채택에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개인 비용을 들여 적법하게 휴가를 다녀온 사안이었고, 고의로 거짓말을 했다고 보기 어렵다는 것이다.  
 
[청문회 당시 주 의원과 김 후보자의 문답 내용]
문 : 여행을 다녀오신건 사실인가요?
답 : 그렇습니다
 
문 : 그러면 당시 후보자 혼자 다녀오셨나요?
답 : 가족끼리 같이 갔습니다
 
문 : 그러면 맞춤형VIP크로아티아가 602만원은 부인하고 두분 여행비 입니까?
답 : 예 그렇습니다
 
문 :그러면 다 부인하고 두분이서 갔습니까?
답 : 크로아티아 북유럽도 그렇고 방콕도 그렇고 예 그렇습니다.
 
문 : 혼자 가신적 한번도 없어요?
답 : 없습니다.
 
문 : 그당시에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셨죠?
답 : 그렇습니다.
 
문 : 1년 2개월동안 꽤 여러날을 10일, 10일, 3박5일, 9일, 3일 많은날을 해외여행하시고 약 2100만원에 이르는 거액을 여행비로 쓰셨어요. 이거 사법부 차관급에 고위공직자로 상당히 부적절한 처신이라는 생각이 들지 않나요? 저는 그렇게 생각이 되는데.
답 : 사실은 12년도에 딸을 시집보내고 나서 그 뒤에 아들이 사법연수원 들어간 뒤에 조금 마음이 휑해서 부부끼리 여행을 많이 다닌건 사실입니다. 그런데 그런 부분이 금액이 저정도 될지 몰랐는데 그건 좀 적절하지 않았던거 같습니다.
 
문 : 그리고 고등법원 부장판사께서 이렇게 단기간에 뭐 여름 재판이 없는 때 보통판사들이 겨울 12월 1월 두주 걸쳐서 아니면 7월 마지막주 8월 첫째주 걸쳐서 휴가를 다녀오시는데 이것도 과하다도 생각되는데 어떻습니까?
답 : 그 해에만 그랬던거 같습니다. 그 전에는 안 그랬는데, 그때 조금 아들 결혼도 있었고, 조금 마음이 그랬던거 같습니다.
 
문 : 국민들에게 이거에 대해서 하실 말씀 없으세요?
답 : 예, 지금 보니까 조금 금액이 과했던거 같은데 송구합니다.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같은 의혹 제기에 대해 "인사청문회 둘째날 마지막에 질의했던 것이고 사실 후보자가 굉장히 피곤한 상태였다"며 "늦은 시간에 질문을 받으니 화면이 잘 안 보이는 상황에서 부인과 같이 여행을 갔냐고 해서 같이 갔다고 계속 얘기를 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의원도 "위증의 고의가 없다"며 자유한국당의 이같은 의혹을 일축했다. 개인 비용을 들여 적법하게 휴가를 다녀온 사안이었고, 고의로 거짓말을 했다고 보기 어렵다는 것이다.  
 
한편, 당시 주 의원은 김 후보가 14개월사이 한 여행업체를 통해 크로아티아와 북유럽 일대, 방콕 등 5회에 걸쳐 2087만원 가량의 돈을 지출했다며 "고위공직자로서 상당히 부적절한 처신"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