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아이들이 작품과 뛰노는 '타이포잔치 2017:몸' 플레이그라운드 전시

 국제 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인 ‘타이포 잔치 2017:몸’이 15일 개막해 다음 달 29일까지 서울 중구 통일로 1 문화역서울284에서 열린다. 미국, 독일, 네덜란드, 브라질 등 총 14개국에서 216개 팀의 개인 및 그룹 작가가 참여했다.
어린이들이 서울 '문화역서울284' 2층 플레이그라운드 전시 홀에서 아트체험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어린이들이 서울 '문화역서울284' 2층 플레이그라운드 전시 홀에서 아트체험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어린이들이 15일 서울 '문화역서울284' 2층 플레이그라운드 전시 홀에서 디자이너가 만든 작품을 체험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어린이들이 15일 서울 '문화역서울284' 2층 플레이그라운드 전시 홀에서 디자이너가 만든 작품을 체험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어린이들이 서울 '문화역서울284' 2층 플레이그라운드 전시 홀에서 책장을 놀이 도구 삼아 아트체험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어린이들이 서울 '문화역서울284' 2층 플레이그라운드 전시 홀에서 책장을 놀이 도구 삼아 아트체험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어린이들이 플레이그라운드 전시 홀에서 디자이너가 알파벳 'A, B, C' 모형으로 만든 말을 타고 있다. 임현동 기자

어린이들이 플레이그라운드 전시 홀에서 디자이너가 알파벳 'A, B, C' 모형으로 만든 말을 타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작품 제목 '한국인이 사랑하는'   
 
문화역서울284 2층에 마련된 플레이그라운드 전시 홀에서는 디자이너가 만든 작품과 놀이도구를 직접 체험할 수 있다. 말 모양의 작품은 아이들이 타고 놀 수 있고 머리에 있는 버튼을 누르면 뒷자리에 있는 인형에서 소리가 나며 움직인다. 영상작품이 상영되는 공간에서는 흰 벽에 자신의 얼굴이 나타나며 팔을 벌리면 영상 속의 모습도 커진다.
한글을 다양하게 표현한 작품들이 1층에 전시되어 있다. 임현동 기자

한글을 다양하게 표현한 작품들이 1층에 전시되어 있다. 임현동 기자

작은 모형들이 모여 글자를 만들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작은 모형들이 모여 글자를 만들고 있다. 임현동 기자

제5회 타이포비엔날레 '타이포잔치 2017:몸' 1층 전시장 모습. 14개국 216개 팀의 개인과 그룹의 작가가 참여했다. 임현동 기자

제5회 타이포비엔날레 '타이포잔치 2017:몸' 1층 전시장 모습. 14개국 216개 팀의 개인과 그룹의 작가가 참여했다. 임현동 기자

 국제 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는 일상적으로 접해온 문자가 가진 예술적 가치를 인식하고, 문자의 형태가 가진 가치와 가능성에 대해 탐색하고 실험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이 전시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며 한국공예, 디자인 문화진흥원, 한국 타이포그래피학회가 공동 주관했다.  
 
 글. 사진=임현동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