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채동욱 전 검찰총장 'MB 국정원 블랙리스트' 피해자 무료변론

[사진 중앙일보]

[사진 중앙일보]

채동욱(58·사법연수원 14기) 전 검찰총장이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주도한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로 피해를 본 문화예술계 인사들을 위해 무료 변론에 나서기로 했다. 
 
블랙리스트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진 배우 문성근씨는 15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채 전 총장이 블랙리스트로 피해를 본 문화예술인에게 무료 변론을 해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채 전 총장은 박근혜 정권 초기에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를 지휘하다 상부와 마찰을 빚은 뒤 불거진 혼외자 의혹으로 사퇴했다. 
 
그는 8월 말 법무법인 개소식을 열고 본격적인 변호사 활동을 시작했다. 
 
문씨는 "민변(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의 김용민 변호사와 참여연대도 소송에 함께할 예정"이라며 "현재까지 문화예술인 5명가량이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왔다"고 말했다. 
 
그는 "9월 말까지 참가자 취합을 마치고 내달 초 형사고소와 민사소송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며 "민사소송 상대로는 국가 외에 이명박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필수로 고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소송 대상에 지상파 방송사 사장이 포함돼야 한다는 의견이 있어 소송 상대가 많아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정원은 원 전 원장 재임 초기인 2009년 7월 김주성 당시 기획조정실장 주도로 '좌파 연예인 대응 TF'를 구성해 정부 비판 성향의 연예인이 특정 프로그램에서 하차하도록 압박했다. 
 
블랙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문화예술계 인사는 82명에 달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