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히든무비] '버니' 잭 블랙이 연기하는 정의불가의 인간

 [히든무비] '버니'
 
'버니'

'버니'

감독 리처드 링클레이터 | 장르 전기, 코미디, 범죄 |상영 시간 104분 |등급 15세 관람가 |제작연도 2011
 
[매거진M] 80세 백만장자를 죽인 살인범, 그것도 총으로 쏴 죽인 시체를 아홉 달 동안이나 냉동고에 감춘 극악무도한 작자. 동시에 미국 텍사스주 카시지 주민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 주인공, 그를 너무 사랑하는 나머지 주민들이 나서서 하루빨리 석방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인물. 그의 이름은 버니 타이드. 그는 과연 어떤 사람인가. 리처드 링클레이터 감독의 ‘버니’는 바로 그 미스터리를 파헤치는 전기영화, 아니 블랙 코미디다.
 
'버니'

'버니'

영화는, 실력 좋은 장례 지도사인 버니(잭 블랙)가카시지에 들어오는 때부터 이야기를 시작한다. 특이하게도, 실제 카시지 주민들이 버니와 그가 죽인 마조리(셜리 맥클레인)에 대해 이야기하는 인터뷰 영상이 극 곳곳에 등장한다. 흡사 다큐멘터리와 극영화를 합쳐 놓은 형식이랄까. 살인 사건이 일어난 1996년으로부터 5년이 지난 뒤에도, 여전히 버니를 ‘천사 같은 사람’이라 옹호하고, 마조리를 ‘악마 같은 사람’이라 힐난하는 주민들의 열렬함을 보고 있자면, 이 모든 이야기가 더욱 비현실적으로 느껴지기까지 한다.
 
'버니'

'버니'

한마디로 잘라 말할 수 없는 인간, 버니. 그 이야기의 속살을 채우는 건, 단연 잭 블랙의 미묘한 연기다. 다정한 매력과 넘치는 끼로 주위에 사람이 끊이지 않았으며, 병적일 정도로 사람들을 챙겼던 그. 링클레이터 감독은 유려한 솜씨로 버니의 매력과 위험, 그 양면을 그려 보인다. 실로 인간이란 모두 이렇게 복합적인 존재가 아닐까. 요즘 뉴스의 주인공들을 보며 더더욱 절감하는 사실이다.
 
TIP 영화 마지막에 등장하는 실제 버니의 모습을 놓치지 마시길.
 
 
장성란 기자hairpi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