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임종석 靑 비서실장 "인사논란 길어져 국민께 송구…인사시스템 개선 노력"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15일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사퇴와 관련한 청와대의 입장을 내놨다.


[사진 YTN 캡처]

[사진 YTN 캡처]

임 비서실장은 "(박 후보자와 마찬가지로) 청와대 역시 국회의 판단을 존중하고 수용한다"며 "앞으로 국회의 목소리를 더 크게 듣겠다"고 밝혔다. 또, "인사 논란이 길어지면서 국민 여러분께서 많은 걱정을 하고 계신데에 대해 진심으로 송구하고 죄송하다"며 "국민 여러분께 앞으로 더 잘 하겠다는 다짐의 말씀도 드리고 싶다"고 사과했다.
 
임 비서실장은 박 후보자와 관련한 인선 배경에 대해 "중소벤처기업부 차관을 중소기업 전문가로 모신 반면에 장관은 한국 벤처의 새로운 아이콘을 찾아서 모시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중소벤처기업부가 대한민국 새로운 혁신 성장의 엔진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경험과 열정, 헌신을 가진 분을 찾으려 노력했는데 아직 답을 찾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또 "지금 저희들은 대통령의 업무지시로 인사추천자문위원회를 구성해서 인사 시스템을 보완해가고 있다"며 "앞으로 다가오는 인사에 대해서 여야, 또 이념의 벽을 넘어서 적재적소에 가장 좋은 분을, 대한민국이 가지고 있는 전체 인적 자산 속에서 찾아서 추천한다는 그런 생각으로 각고의 노력을 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