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성진 자진사퇴'에 野 "朴 결정 존중…靑, 반성·인사라인 교체 필요"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15일 자진 사퇴 결정을 내린 가운데 야권은 '뼈저린 반성' 또는 '인사라인 교체' 등을 주장하며 청와대의 인사라인에 책임을 물었다.
 

자유한국당 "조국 민정수석 등 인사라인 교체 필요"
국민의당 "인사참사 책임 명확히 물어야"
바른정당 "대통령 사에 남을 인사참사…누가 추천·검증했는지 밝혀야"
정의당 "후보자 사퇴로 청와대 책임 사라진 것 아냐"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15일 자진 사퇴했다. 임현동 기자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15일 자진 사퇴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은 "박 후보자의 자진 사퇴는 사필귀정"이라며 청와대 인사라인의 교체를 요구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내고 "앞서 국회가 박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의견'으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했던 만큼 박 후보자의 자진 사퇴는 사필귀정"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인사참사가 또 발생했고, 이는 청와대의 인사라인에 문제가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전 대변인은 또 "조국 민정수석을 비롯해 인사라인에 대한 교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도 "박 후보자의 결정을 존중한다"면서도 "(청와대는) 이번 인사 참사에 대한 책임도 명확히 물어야 한다"고 꼬집었다.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박 후보자는 본인이 있었던 교육현장으로 돌아가 우리 사회를 위해 더욱 헌신해 주길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손 수석대변인은  "더는 인사 난맥으로 국정혼란이 초래되지 않도록 꼼꼼한 사전검증과 함께 인사시스템 개선이 필요하다"며 "이번 인사 참사에 대한 책임도 명확히 물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또 "중소벤처기업부는 문재인 정부가 가장 야심차게 준비했던. 신생부처"라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는 자격과 능력이 충분한 장관 지명 절차를 신속하게 추진해달라"고 촉구했다.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15일 자진 사퇴했다. 박종근 기자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15일 자진 사퇴했다. 박종근 기자

 
바른정당은 박 후보자의 자진사퇴가 "당연한 결과"라며 관련자에게 책임을 물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대통령이 지명한 후보자를 여당이 앞서 반대해야 했던 웃지 못할 코미디"라면서 "대통령 사(史)에 길이 남을 진짜 인사참사"라고 비판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청와대는 '본인 의사를 존중한다'는 판에 박힌 소리는 이제 그만하고 누가 추천한 것인지, 또 누가 검증한 것인지 밝히고 (관련자들에게) 책임지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고위 공직 후보자 낙마가) 주말드라마도 아니고 벌써 일곱 번째"라면서 "더는 안 된다.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을 위해서가 아니라 국민을 위해 더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은 "부적격 청문보고서 채택 후 떠밀리듯 사퇴한 것은 만사지탄"이라며 "임명권자나 후보자 모두 버티다가 더욱 추한 꼴만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최석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박 후보자는 자진 사퇴했지만, 청와대 책임까지 사라진 것은 아니다"라며 "문제가 불거진 뒤에도 지명을 철회하지 않은 것이 더 큰 문제로, 뼈저린 반성이 필요하다"고 꼬집었다. 최 대변인은 "청와대는 인사라인을 확실히 책임지기 바란다"며 "자꾸 구멍이 뚫리는 부분을 점검하고 더 이상의 인사실패를 되풀이해선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