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여진 "가족, 스태프 얼굴을 어찌 봐야 할지…괜찮지 않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배우 김여진이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자신의 합성 사진을 만들어 배포했다는 보도가 나온 이후 '경악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여진은 14일 밤 트위터를 통해 "2011년의 사진이라지요. 그게 그냥 어떤 천박한 이들이 킬킬대며 만든 것이 아니라, 국가 기관의 작품이라구요. 가족들을, 아니 지금 이곳에서 함께 촬영하고 있는 스태프 얼굴을 어찌 봐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지난 일이라고 아무리 되뇌어도 지금의 저는 괜찮지 않습니다"라고 토로했다.
 
이어 "많은 각오를 했었고, 실제로 괜찮게 지냈습니다. '덕분에' 아이와 더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었구요. 그래도 이건 예상도 각오도 못한 일입니다. 그 추함의 끝이 어딘지 똑바로 눈뜨고 보고 있기가 힘듭니다"라고 밝혔다.
 
국정원 적폐청산TF와 사정 당국에 따르면 원세훈 전 원장 시절 국정원 심리전단은 2011년 11월 한 보수 성향 인터넷 카페 게시판에 배우 문성근과 김여진의 모습이 담긴 낯뜨거운 합성 사진을 게시했다.
검찰이 이명박 정부 시절 ‘문화계 블랙리스트’ 운영과 관련해 국정원에서 제출한 수사의뢰서를 전달받아 수사에 착수했다. [연합뉴스]

검찰이 이명박 정부 시절 ‘문화계 블랙리스트’ 운영과 관련해 국정원에서 제출한 수사의뢰서를 전달받아 수사에 착수했다. [연합뉴스]

 
두 배우가 침대에 함께 누운 합성 사진 위에는 '공화국 인민배우 문성근, 김여진 주연', "육체관계"라는 문구가 적혔다.
 
국정원 TF는 2009년 7월 김주성 당시 기획조정실장의 주도로 '좌파 연예인 대응 TF'가 구성됐고, 정부 비판 성향 연예인들의 활동을 조직적으로 방해했다는 조사 결과를 11일 발표했다.
 
이에 대해 문성근은 트위터를 통해 "경악! 아∼이 미친 것들"이라며 "검찰 조사에 응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