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전문가들, 잇따라 자국 MD 시스템 우려…"北 미사일, 현재 MD로 대처 못해"

북한이 15일 일본 상공을 통과해 태평양을 향하는 미사일을 발사한 가운데 일본에서 자국의 미사일 요격 시스템이 무용지물이라는 분석이 잇따라 제기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북한의 미사일 개발 속도가 예상을 뛰어넘어 빠르다며 이같이 우려했다.
 

"이지스함 탑재 요격 미사일로는 사실상 요격 어려워"
"日 상공 2분만에 통과…경보시스템 'J얼럿' 실효성도 의문"

북한이 15일 오전 6시 57분쯤 평양 순안 일대에서 탄도미사일 1발을 또 다시 발사했다. 지난달 29일 발사한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인 화성-12형(2700여km 비행)에 이어 17일 만이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최대고도 약 770여km, 비행거리 약 3700여km로 일본 상공을 지나 북태평양 해상으로 떨어졌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 들어 북한의 도발은 이번이 11번째며, 이 가운데 미사일 발사는 10차례, 핵실험은 1차례다. 김성태 기자

북한이 15일 오전 6시 57분쯤 평양 순안 일대에서 탄도미사일 1발을 또 다시 발사했다. 지난달 29일 발사한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인 화성-12형(2700여km 비행)에 이어 17일 만이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최대고도 약 770여km, 비행거리 약 3700여km로 일본 상공을 지나 북태평양 해상으로 떨어졌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 들어 북한의 도발은 이번이 11번째며, 이 가운데 미사일 발사는 10차례, 핵실험은 1차례다. 김성태 기자

니시무라 킨이치 군사·정보전략연구소 소장은 이날 아침 니혼TV에 출연해 "이번 미사일의 고도가 770km으로 발표되었는데, 최고 고도 500km인 이지스함 탑재 요격 미사일(SM3)로는 사실상 요격이 어렵다"며, "현재 일본의 미사일 방위시스템으로는 북한 미사일 도발에 대처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일본 방위성의 정보분석관 출신인 그는 "(이번 미사일이) 지난 29일에 발사했던 화성 12형과 같은 것으로 보이는데, 고도 및 비거리를 보면 월등히 발전한 것을 보인다"고 분석했다.  
북한이 15일 오전 6시 57분쯤 평양 순안 일대에서 탄도미사일 1발을 또 다시 발사했다. 지난달 29일 발사한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인 화성-12형(2700여km 비행)에 이어 17일 만이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최대고도 약 770여km, 비행거리 약 3700여km로 일본 상공을 지나 북태평양 해상으로 떨어졌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 들어 북한의 도발은 이번이 11번째며, 이 가운데 미사일 발사는 10차례, 핵실험은 1차례다. 김성태 기자

북한이 15일 오전 6시 57분쯤 평양 순안 일대에서 탄도미사일 1발을 또 다시 발사했다. 지난달 29일 발사한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인 화성-12형(2700여km 비행)에 이어 17일 만이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최대고도 약 770여km, 비행거리 약 3700여km로 일본 상공을 지나 북태평양 해상으로 떨어졌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 들어 북한의 도발은 이번이 11번째며, 이 가운데 미사일 발사는 10차례, 핵실험은 1차례다. 김성태 기자

 
같은 방송에 출연한 이종원 와세다대학교 한국학연구소 소장은 "북한 미사일 개발속도가 빠르다"고 동의하며, "2015년에 한·미연합군의 작전계획 5015, 이른바 참수작전이 수립된 이후 북한의 미사일 및 핵 도발이 더욱 잦아지고 과감해졌다"고 분석했다.
 
이지스함을 통한 미사일 요격 외에도 일본이 자랑하는 '전국순간경보시스템(J얼럿)'도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됐다. 변진일 코리아엔터프라이즈 대표는 TBS에 출연해 "북한의 탄도미사일이 홋카이도 상공에 진입한지 2분만에 통과했다"며, "사실상 J얼럿을 통해 피난 권고가 내려져도 소용이 없는 시간"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전문가들은 잇따른 도발로 일본과 북한의 대화 여지가 사라졌다는 분석을 내놨다.
 
이와무라 카즈야 교도통신 편집위원은 이날 후지TV에 출연해 북한이 사전 예고 없이 잇따라 자국 상공을 지나는 미사일을 발사한 것에 대해 "일본을 대화 상대로 생각하지 않는 태도를 분명히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이러한 북한의 태도로) 일본 정부는 북한에 더욱 강경한 자세를 보일 수 밖에 없으며, 이에 일본 납치 피해자 문제는 우선순위에서 더 밀릴 것을 보인다"고 내다봤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