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전문가들 "이번 北 미사일, 괌 도달 가능…美 공격 가능성 보여주려는 목적"

북한이 15일 일본 상공을 통과하며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가운데 일본에서 이번 미사일이 미국령 괌에 도달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지난달 29일 발사 때보다 미사일의 비행거리가 약 1000km 늘어났다는 것이다.
 
북한이 15일 오전 6시 57분쯤 평양 순안 일대에서 탄도미사일 1발을 또 다시 발사했다. 지난달 29일 발사한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인 화성-12형(2700여km 비행)에 이어 17일 만이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최대고도 약 770여km, 비행거리 약 3700여km로 일본 상공을 지나 북태평양 해상으로 떨어졌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 들어 북한의 도발은 이번이 11번째며, 이 가운데 미사일 발사는 10차례, 핵실험은 1차례다. 김성태 기자

북한이 15일 오전 6시 57분쯤 평양 순안 일대에서 탄도미사일 1발을 또 다시 발사했다. 지난달 29일 발사한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인 화성-12형(2700여km 비행)에 이어 17일 만이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최대고도 약 770여km, 비행거리 약 3700여km로 일본 상공을 지나 북태평양 해상으로 떨어졌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 들어 북한의 도발은 이번이 11번째며, 이 가운데 미사일 발사는 10차례, 핵실험은 1차례다. 김성태 기자

이날 발사된 북한의 미사일은 약 3700km 비행한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달 북한이 발사한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이 약 2700km를 비행한 것에 비하면 1000km 가량 늘어난 거리다. 일본 아사히신문은 이에 "북한에서 괌까지 3400km 가량 떨어져있다"며 "북한이 비행거리를 3700km로 발사한 것은 미국을 실제로 공격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려는 목적일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한편, 이날 발사된 미사일과 지난달 발사된 화성-12형의 비행경로는 동일한 것으로 보인다. 두 미사일 모두 평양의 순안 일대에서 발사됐고, 훗카이도 에리모미사키 동쪽 태평양 해역에 낙하했다. 일본 당국은 지난달 발사한 미사일은 에리모미사키에서 약 1180km 떨어진 지점에, 이날 발사한 미사일은 2200km 떨어진 태평양 해상에 낙하했다고 밝혔다.
 
이날 발사된 미사일이 어떤 종류인지 한미일 관련당국은 분석에 나선 상태다. 다만 오노데라 이쓰노리 일본 방위상 등 일본 군사 관계자들은 이번에 발사된 미사일도 IRBM의 일종일 것으로 보고 있다. 일본의 군사 전문가 오즈 하지메는 이날 NHK 인터뷰에서 "비행거리 및 고도로 판단할 때, (이번에도) IRBM인 화성-12형일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하지메도 이번 미사일의 비행거리와 관련해 "북한에서 괌까지의 거리인 약 3400㎞에 가까운 비행거리"라며 "이것은 미국에 대해 괌 발사를 위협하려는 목적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또 "앞으로도 ICBM급 미사일을 포함해 탄도미사일을 반복해 발사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