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립원 유치원 휴업 피했으나 불씨는 여전

오는 18일 집단 휴업을 예고했던 사립유치원 단체 한국유치원총연합(한유총)이 휴업을 전격 철회했다. 이에 따라 18일과 25일부터 29일까지 예고됐던 두 차례의 휴업이 모두 철회돼 보육 대란을 걱정한 학부모들은 한시름 덜게 됐다. 하지만 학부모의 불안감을 조성한 부분에 대한 사과는 없었다.
한국사립유치원 총연합회가 18일 예고된 파업을 철회하기로 했다.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부와 유치원총연합회 및 파업철회를 중재한 국회 교문위 의원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강정현 기자]

한국사립유치원 총연합회가 18일 예고된 파업을 철회하기로 했다.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부와 유치원총연합회 및 파업철회를 중재한 국회 교문위 의원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강정현 기자]

박춘란 교육부 차관과 최정혜 한국유치원총연합회 이사장은 15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간담회를 갖고 휴업을 하지 않겠다고 합의했다. 이날 진행된 간담회는 안민석, 유은혜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중재로 열렸고 박 차관과 최 이사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박 차관은 "많은 학부모님이 우려했던 휴업이 발생하지 않게 되어 다행으로 생각한다"며 "사립유치원을 포함한 유치원 현장과의 진솔한 대화를 통해 문재인 정부의 교육철학을 함께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최 이사장은 “그동안 유아교육을 지탱한 사립유치원의 자존심으로 미래도 책임지겠다”고 밝혔다. 이어 최 이사장은 "약속을 지키지 않으면 아이들에게 거짓을 가르치는 것이라는 탈무드의 명언을 깊이 새겨 교육부가 오늘의 약속을 반드시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한국유치원총연합 18일 집단 휴업 철회
낮은 참여율, 악화한 여론 의식한 듯

교육부 "학부모들 우려 덜어 다행"
유치원들 요구 수용 방안은 설명 안 해
양측 갈등 또 불거질 가능성은 남아

 
안민석 의원은 "많은 국민과 학부모고 우려한 18일 휴업을 피하게 돼 다행"이라며 "유아 교육계와 정부가 긴밀하게 소통할 수 있는 중요한 계기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학부모를 볼모로 잡고 휴업을 주장한 부분을 사과하라는 지적에는 즉답을 피했다. 이희석 한유총 수석 부이사장은 “지적은 일리 있지만, 휴업을 지지한 학부모도 많다”며 “우리는 교사고 아이들을 사랑한다”고 답했다.
18일과 25일부터 29일 두 차례 휴업을 예고헸던 한유총이 후업을 전격 철회했다. [중앙포토]

18일과 25일부터 29일 두 차례 휴업을 예고헸던 한유총이 후업을 전격 철회했다. [중앙포토]

하지만 휴업을 지지하는 학부모 많다는 한유총의 답변과 달리 집단 휴업 전격 철회 결정에는 악화하는 여론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홈페이지의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휴업을 철회하라는 청원 글이 올라와 약 1만명의 지지를 받았다. 

 
사립유치원들 안에서도 찬반이 갈려 휴업에 힘을 싣지 못했다. 한유총과 함께 사립유치원 단체 중 하나인 전국사립유치원연합회(전사련)는 14일 "휴업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전사련은 천주교·기독교 등 종교단체와 학교법인이 운영하는 사립유치원들이 속해 있다. 전국 4200여 사립유치원 중 한유총 소속은 3500여 곳, 전사련 소속은 1200여 곳이다. 이 가운데 500여 곳은 두 단체에 모두 가입돼 있다.  
 
일부 지역의 저조한 휴업 참여율도 부담으로 작용했을 것으로 짐작된다. 서울시교육청이 앞서 14일 서울 내 사립유치원 671곳에 휴업 참여 여부를 물었다. 여기에 245곳이 답했는데 이중 213곳은 '휴업하지 않겠다'고 했다. 32곳은 '휴업하겠다'고 밝혔으며 이중 21곳은 '방과후 프로그램은 운영하겠다'고 했다. 나머지 426곳은 교육청 조사에 응하지 않았다.
 
당장 보육대란은 막았지만 불씨는 여전히 살아있다. 이 날 간담회에서는 한유총이 요구한 내용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은 나오지 않았다. 신익현 교육부 지방교육지원국장은 "사립유치원의 요구 중 교육부 차원에서 해드릴 수 있는 건 사실 거의 없다"며 "어떤 마음가짐으로 함께 하느냐 그 마음이 필요한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한유총은 사립유치원 학부모에게 20만원을 추가로 지원하고, 국·공립 유치원을 현재 24%에서 2022년까지 40%수준으로 늘리겠다는 공약을 철회할 것을 정부에 요구했다. 정부가 요구사항을 들어주지 않는다면 집단 휴업을 하겠다고 예고했다. 한유총의 요구는 크게 세 가지다. ▶정부의 국ㆍ공립유치원 40%까지 확대 정책 반대 ▶누리과정 지원금 확대 ▶사립유치원에 대한 지나친 감사 중단 등이다. 이희석 한유총 수석 부이사장은 “출산율이 줄어 유치원이 비어간다”며 “120억 들인 국공립 유치원이 비는 것보다 형평에 맞게 해야한다”고 말했다.
 
이태윤 기자 lee.tae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