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이런 상황에서는 대화도 불가능…북 도발시 재기불능 만들 힘 있어”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관, 북한의 미사일 발사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관, 북한의 미사일 발사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모두발언을 통해 “이런 상황에선 대화도 불가능하다”며 “국제사회의 제재와 압박이 한층 더 옥죄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북한 미사일 도발 직후 NSC 전체회의를 소집하고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에 중대한 위협으로서 이를 엄중히 규탄하고 분노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다른 나라 상공을 가로질러 미사일을 발사한 행동은 그 자체가 국제규범을 무시한 중대한 도발행위”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외교적 고립과 경제적 압박에 따른 몰락의 길로 들어서고 있다는 걸 분명히 깨달아야 할 것”이라며 “정부는 북한 도발을 절대 좌시하지 않고 국제사회와 힘을 모아 북한의 행동을 변화시킬 수 있도록 단호하게 실효적인 대응 조치를 강구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대통령은 “정부는 자체 군사력은 물론 연합방위 능력으로 북한의 위협으로부터 대한민국을 철저하게 방위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우리에게는 북한이 우리와 동맹국을 향해 도발해 올 경우 조기에 분쇄하고 재기불능으로 만들 수 있는 힘이 있다. 국민들은 정부의 의지와 노력을 믿고 흔들림 없이 생업에 종사해달라”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