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주도 16일 새벽부터 태풍으로 거센 비바람

대만 북쪽 중국 연안을 지나는 제18호 태풍 탈림. 태풍의 눈이 선명하다. 북쪽에 한반도의 모습도 보인다. [사진 미항공우주국(NASA)]

대만 북쪽 중국 연안을 지나는 제18호 태풍 탈림. 태풍의 눈이 선명하다. 북쪽에 한반도의 모습도 보인다. [사진 미항공우주국(NASA)]

북상 중인 제18호 태풍 '탈림(TALIM)'의 영향으로 제주도에는 16일 새벽부터 밤사이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비가 많이 내릴 전망이다.

초속 30m 강풍에 200㎜ 넘는 폭우 예상
17일 아침 일본 규슈에 상륙 전망
영남 남해안과 동해안 17일까지 많은 비

태풍은 17일 아침 일본 규슈에 상륙하겠지만, 남해안과 동해안에서도 17일까지 비바람이 강하게 불 것으로 예상된다.
 
15일 기상청은 태풍 탈림이 이날 오후 3시 현재 제주도 서귀포 남남서쪽 약 570㎞ 부근 해상에서 시속 6㎞ 속도로 천천히 북북동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태풍 탈림의 중심기압은 945헥토파스칼(h㎩)이며, 중심 최대풍속은 초속 45m(시속 162㎞)로 매우 강한 중형 태풍으로 분류되고 있다.
태풍은 16일 오후 3시 서귀포 남쪽 약 330㎞ 부근 해상까지 진출하겠고, 이후 17일 아침 일본 규슈에 상륙한 뒤 일본 열도를 따라 북동진할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태풍은 16일 오전까지도 매우 강한 상태를 유지하겠지만, 16일 오후에는 강한 중형 태풍으로 세력이 다소 약해질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기상청 국가태풍센터 강남영 박사는 "태풍 탈림이 14일 밤 중국 해안 가까이 지나면서 수증기 공급이 제한되고 찬 공기와도 충돌하면서 세력이 다소 약해졌다"며 "하지만 태풍이 15~16일 다시 수심이 깊고 해수온도가 높은 바다를 이동하기 때문에 세력이 급격히 약해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태풍이 제주도 남쪽까지 내려와 있는 찬 공기 덩어리와 남동쪽의 북태평양 고기압 사이의 좁은 틈을 뚫고 북상하고 있으며, 찬 공기가 덮고 있는 한반도로 접근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고 강 박사는 설명했다.
기상청은 태풍이 제주도와 가장 가깝게 통과하는 16일 새벽부터 이날 밤사이 제주도 주변 해상과 남해 해상은 물론 제주도 육상에도 최대 순간풍속이 초속 30m 안팎에 이르는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보했다.
또 17일까지 제주도와 강원영동, 영남 해안에는 강풍을 동반한 많은 비가 예상된다.
특히 제주도에는 지형적인 요인까지 더해져 20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남해안과 동해안에서도 태풍이 규슈에 상륙한 뒤 일본 열도를 따라 북동진하는 과정에서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제주 남쪽 먼 바다에는 이미 태풍경보가 발표돼 있고, 16일에는 제주도 앞바다와 먼바다, 남해 상에 태풍특보가 발령될 전망이다.
 
특히 제주 지역에 강풍주의보가 내려지면서 제주공항에서는 15일 항공기 운항에 차질도 빚어졌다.
제주공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30분 여수로 가려던 아시아나 OZ8198편이 강풍으로 운항이 취소되는 등 2편이 결항했고, 30여편이 지연됐다.
 
15일 오후 1시 25분에 미항공우주국(NASA) 인공위성이 촬영한태풍 탈림. [사진 기상청]

15일 오후 1시 25분에 미항공우주국(NASA) 인공위성이 촬영한태풍 탈림. [사진 기상청]

기상청 관계자는 "당분간 제주도 해안과 남해안, 동해안에는 너울로 인한 매우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고, 해안저지대에서는 침수 가능성이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한편 기상청은 주말인 16일 중부지방은 대체로 맑다가 오후에 구름이 많아지겠다고 예보했다.
태풍 탈림의 영향으로 제주도와 남해안에서는 16일 비가 오겠고, 강원 영동과 영남 동해안에도 낮부터 비가 올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휴일인 17일에는 전국이 구름 많겠다. 제주도는 아침에, 강원영동과 영남, 전남 남해안은 밤에 비가 그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