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북한 미사일 도발에도 "인도적 지원 진행한다"

청와대. [중앙포토]

청와대. [중앙포토]

청와대는 15일 북한이 중거리탄도미사일(IRBM)을 또다시 발사했지만, 대북 인도적 지원 원칙에는 변함이 없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대북 인도적 지원 사업 기조 유지 여부에 관해 "문재인 정부의 대북 기조는 변함없다"며 "미사일 발사나 핵 도발에 대한 단호한 제재와 대응 기조도 유지되지만 이와 별개로 인도적 지원에 대한 부분은 진행할 수 있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800만 달러 지원 건은 유니세프와 세계식량기구 등이 정부에 요청한 사안이고, 박근혜 정부도 이 두 기구와 협조하에 지원한 전례가 있다"며 "그 차원에서 통일부에서 진행하고 결정한 사안이다"라고 설명했다.  
 
전날 정부는 유니세프와 세계식량계획 등 유엔 산하 국제기구 요청에 따라 북한에 800만 달러 수준의 인도적 지원을 하는 방안을 오는 21일 확정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세계식량기구의 아동·임산부 대상 영양강화 식품 제공 사업에 450만 달러, 유니세프의 아동·임산부 대상 백신 및 필수의약품, 영양실조 치료제 지원 사업에 350만 달러 공여 등을 검토 중이다.  
 
바른정당은 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핵무장·전술핵 반대'와 통일부의 뜬금없는 '인도적 지원'은 대다수 국민의 우려처럼 하루 만에 비웃음거리가 됐다"고 비판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오전 6시 57분쯤 평양시 순안 일대에서 일본 상공을 지나 북태평양 해상으로 불상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했다. 최대고도는 약 770여km, 비행거리는 약 3700여km로 판단된다고 합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오전 8시부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1시간 11분여간 진행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