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예비역 장성 "美 왜 김정은 제거 안하나? 우린 문제 없다"

대니얼 러셀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중앙포토]

대니얼 러셀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중앙포토]

 중국의 한 예비역 고위 장성이 대니얼 러셀 전 미 국무부 차관보에게 "왜 미국은 김정은을 제거하지 않느냐. 중국은 반대하지 않을 것"이라 전했다고 미국 관영언론 미국의소리(VOA) 중문판이 14일 보도했다.  
 

러셀 전 국무부 차관보, 14일 뉴욕 기자회견서 밝혀
인민해방군 관계자들과 가진 회의서 김정은 제거론 나와
VOA "중국에서 김정은 제거론 논의되고 있는 듯"

VOA는 "중국에서 논의되고 있는 북핵 해법 가운데 하나로 중국의 골칫거리인 북한 지도자 김정은을 직접 제거하는 방안도 거론되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전했다.
 
러셀은 이날 미국 뉴욕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달 베이징에서 중국 인민해방군 고위 관계자들과 비공개 회의를 가졌다"며 "이 자리에서 한 참석자가 '왜 당신네 미국인들은 김정은을 제거하지 않느냐. (미국이 그렇게 하더라도) 우리는 전혀 문제 없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러셀은 이 회의가 실험적인 학술 정책을 논의하는 자리였다고 덧붙였다.
 
러셀은 이어 "중국은 한국, 미국과 함께 북·미 간 전쟁 등 북한의 급변 사태에 대비한 비상계획을 논의해야 한다"는 자칭궈(賈慶國) 베이징대 국제관계원장의 주장의 주장에 대해 "아주 타당한 주장이다. 미국은 전·현직 합참의장과 합참 지도부가 참여하는 미·중 극비 회의를 통해 북한 위기의 여파에 대해 토론을 시도해왔다"며 "그러나 중국 정부가 과연 자 원장과 같은 입장인지는 믿기 어렵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2013년부터 지난 3월까지 미 국무부에서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를 지낸 러셀은 지난해 10월 "김정은이 핵 공격을 감행할 만큼 진전된 능력을 보유할 수도 있겠지만, 그러면 김정은은 그 즉시 사망할 것"이라며 미국 정부 고위 관료로서는 유례 없이 '김정은 제거론'을 공개 제기한 바 있다.
 
이기준 기자 forideali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