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관방장관 "北 미사일 도발 결코 용인 못 해…엄중히 항의"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중앙포토]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중앙포토]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이 15일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에 관해 "북한의 도발 행동은 결코 용인할 수 없다"며 엄중히 항의했다.  
 
이날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장관은 긴급 브리핑을 통해 "북한에 대해 엄중히 항의하며, 가장 강한 말로 규탄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유엔 안보리, 그리고 한국과 미국, 관계국과 긴밀히 연대해 대응할 것"이라며 "국민의 안전과 안심을 확보하기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전날 스가 장관은 북한의 잇따른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일본 영해나 본토에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이 떨어지지 않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요격도 포함해 대응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날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따른 일본 항공기와 선박의 피해는 보고되지 않았다. 또 북한 미사일이 통과한 지역에서 낙하물이 발견됐다는 신고는 아직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일본 정부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정보를 국민에게 전달하고 미사일 통과가 예상되는 지역 주민에게 대피 안내를 했다.  
 
북한은 이날 오전 평양 순안 일대에서 일본 동북 방향으로 미사일을 발사했으며, 해당 미사일은 일본 상공을 통과해 홋카이도 동쪽 2000km 태평양에 낙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은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최대고도 770여km, 비행거리 3700여km인 것으로 추정했다.  
 
북한의 이번 도발은 유엔 안보리가 새 대북 제재 결의를 통과시킨 이후 처음으로, 국제사회의 제재와 압박에 대한 반발의 성격으로 풀이된다.  
 
우리 군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동시에 대통령 승인을 받아 현무-2 탄도미사일을 도발원점인 순안비행장까지의 거리(250km)를 고려해 동해상으로 실사격했다고 합참은 전했다.  
 
한미 군 당국은 최근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징후를 포착하고 면밀히 감시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