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우원식 원내대표 측근 ‘후보 매수 의혹’ 내사…“우 대표는 사건의 등장인물 아니야”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측근이 2012년 19대 총선 때 지역구인 노원을의 다른 후보를 매수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검찰이 내사 중이라는 보도와 관련해 “저와는 무관한 일”이라고 해명했다.
 

우 원내대표, 측근 검찰 내사 보도에
간담회 열고 “나와는 무관” 해명
“갑자기 기사화 됐는지 의아하고 유감”

檢 “우 원내대표, 피진정인 아니며 사건 등장인물도 아니야”

우 원내대표는 이러한 보도가 나온 직후 14일 밤 기자간담회를 열고 “제가 마치 관련 있는 것처럼 오늘 저녁 한 방송 뉴스에 보도된 데 대해, 그것도 수사가 거의 마무리되고 갑자기 기사화된 것에 대해 참으로 의아하고 유감스럽다 말씀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보도에 언급된 금품 제공자 서모씨는 지난 17대 국회부터 함께 일해온 내 보좌진의 아버지로, 지역에서 오랫동안 당원 활동을 하신 분”이라며 “2012년 한 예비후보 측이 불출마를 조건으로 금품을 요구했고, 서씨는 ‘우원식 의원이 당선돼야 내 아들에게 도움되지 않겠느냐’는 생각으로 추후 경제적 도움을 주겠다고 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우 원내대표는 “나는 서씨가 올 5월쯤 자수하고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는 과정에서 이를 인지하게 됐다”며 “검찰도 제가 관련이 없었기에 사건 당사자들만의 조사만으로 마무리돼가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
 
서울북부지검은 우 원내대표 보좌관의 부친 서모씨, 당시 출마하려다 포기한 통합진보당 예비후보 조모씨 등을 불러 정치자금법 위반 여부를 조사했다고 이날 밝혔다. 검찰은 서씨가 조씨 측에게 출마 포기 대가로 수천만원을 전달한 의혹을 따졌다. 검찰은 서씨가 돈을 건넸다고 검찰에 자수하면서 내사에 착수했으며, 서씨는 아들인 우 원내대표 보좌관에게는 알리지 않고 총선이 끝난 뒤 수차례에 걸쳐 조씨에게 돈을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현재 진정이 들어와 사건을 내사 중이지만, 피의자로 입건된 사람은 없다”고 했다. 또 우 원내대표와 이 사건과의 관계에 대해 “우 원내대표는 피진정인도 아니며 사건의 등장인물도 아니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