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오래] 하만윤의 산 100배 즐기기(5) 바위와 계곡이 아름다운 서울의 명산

기자
하만윤 사진 하만윤
한창 무덥던 8월, 휴가 중 하루 짬을 내 수락산을 오르기로 하고 집을 나섰다. 평일 산행은 주말 산행보다 복잡하지 않아 그 산을 오롯이 즐길 수 있다는 매력이 있다. 산행이란 것이 집을 나서기 전엔 온갖 생각이 머릿속을 어지러이 오가지만, 막상 문지방을 넘어서면 오늘 산은 어떤 모습일까 하는 설렘이 인다.

계곡길로 이어진 왕복 4시간 수락산 등산코스
내려다 보이는 풍경과 웅장함 일품인 기차바위

 
서울 북부에 자리 잡은 수락산은 당고개역에서 시작해 도솔봉-주봉-도정봉으로 이어지는 화강암 능선에서 다양한 형태의 바위들을 만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수량이 풍부해 마음마저 시원해지는 계곡에 울창한 숲까지 덤으로 만끽할 수 있는 명산이다.
 
 
기차바위에서 바라본 수락산 도정봉. 그 뒤로 의정부 시내가 펼쳐있다. [사진 하만윤]

기차바위에서 바라본 수락산 도정봉. 그 뒤로 의정부 시내가 펼쳐있다. [사진 하만윤]

 
무더운 날씨를 고려해 계곡을 따라 오가는 길로 등산 계획을 세웠다. 의정부 청학리 계곡에서 시작하고, 정상에서 상황을 고려해 수락산역 방향인 벽운동 계곡이나 장암역 방향인 장암계곡 중 어느 쪽으로 하산할지 결정키로 했다.
 
당고개역에서 일행을 만나 청학리행 버스를 타고 이동해 마당바위 정류소에서 내렸다. 한여름 성수기를 놓칠세라, 초입부터 식당들의 플래카드가 난립해 있었다. 그곳을 지나치면 어느 순간 한적한 오솔길이 열린다. 본격적인 산행은 여기부터다.
  
 
신라 때 창건된 성절(聖節) 
 
 
내원암으로 오르는 돌계단. 왼쪽으로 금류폭포가 흐른다. [사진 하만윤]

내원암으로 오르는 돌계단. 왼쪽으로 금류폭포가 흐른다. [사진 하만윤]

 
시작부터 송골송골 맺히던 땀이 어느새 얼굴을 타고 내려와 옷을 적셨다. 삼삼오오 가끔 나누던 얘기 소리조차 사라지고 숨소리가 시나브로 거칠어졌다. 이번 산행은 옥류폭포, 은류폭포, 금류폭포를 지나는 코스였으나 비가 적어 마른 계곡이 내내 아쉬웠다. 맨바닥을 훤히 드러낸 금류폭포를 내려다보며 옆으로 난 돌계단을 따라 올랐다. 이내 아담하고 조용한 내원암이 수줍게 모습을 드러냈다.
 
 
내원암에서 내려다본 금류폭포. 비가 적어 바닥을 드러낸 것이 아쉽다. [사진 하만윤]

내원암에서 내려다본 금류폭포. 비가 적어 바닥을 드러낸 것이 아쉽다. [사진 하만윤]

  
신라시대에 창건한 내원암은 한국전쟁 때 소실됐다 다시 중건한 곳이다. 후사가 없던 조선 정조를 위해 승려 용파대사가 이곳에서 기도를 올리고 순조를 얻었다고 해 성절(聖節)로 불렸다는 이야기가 전한다.  
 
 
내원암 [사진 하만윤]

내원암 [사진 하만윤]

 

일행은 내원암 옆 그늘에 낮아 잠시 숨을 고르며 바람을 맞았다. 마침 점심 예불을 알리는 타종 소리가 대웅전 처마 밑 풍경을 타고 돌아 귓가에 닿았다. 고요한 암자, 풍경을 흔들고 귀 밑 땀을 식히러 와준 바람 한 줄기, 은은하게 울려 퍼지는 종소리…. 그림 같은 그 틈에 우리 일행도 잠시 끼어들어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눴다. 평일 낮, 오가는 사람이 적으니 길을 재촉할 이유도 없을 터.  
 
 
수락산 정상에서 바라본 북한산(좌)과 도봉산(우). [사진 하만윤]

수락산 정상에서 바라본 북한산(좌)과 도봉산(우). [사진 하만윤]

 
수락산 정상은 주봉이다. 내원암에서 얼마간 깔딱고개를 오르면 수락산장을 지나 주봉에 다다른다. 주봉에 올라서면 병풍처럼 서있는 도봉산과 북한산이 한눈에 펼친다. 맑고 쾌청한 날에 이곳에 오르면 일몰 또한 장관이겠구나 싶은 생각이 절로 든다. 주봉 바위 옆, 바람이 잘 통하는 곳에 점심 자리를 폈다. 등산객이 적으니 점심 자리조차 원하는 곳에 펴는 호사를 누릴 수 있었다. 미리 준비한 조촐한 점심에 막걸리를 한 순배 돌렸다. 산 정상에서의 여유로운 점심, 정말 오랜만이었다.    

 
 
수락산 정상인 주봉. 태극기 앞에서 인증 샷 촬영은 기본이다. [사진 하만윤]

수락산 정상인 주봉. 태극기 앞에서 인증 샷 촬영은 기본이다. [사진 하만윤]

 

 
하산길의 제일 명물 
 
하산길은 수락산의 제일 명물 기차바위로 정했다. 탱크바위, 치마바위, 하강바위, 코끼리바위, 종바위, 배낭바위, 철모바위, 독수리바위, 물개바위 등 수락산에 있는 수많은 바위들 중 최고는 단연 기차바위가 아닐까. 
 
 
수락산 제일의 명물 기차바위. 바위 자체의 위용도 상당하나, 이곳에서 내려다보는 풍경이 그야말로 일품이다. [사진 하만윤]

수락산 제일의 명물 기차바위. 바위 자체의 위용도 상당하나, 이곳에서 내려다보는 풍경이 그야말로 일품이다. [사진 하만윤]

 
수많은 등산객이 줄지어 바위를 오르내리는 모습에서 기차바위라는 별칭이 생겼다는 이곳은 두 바위 사이에 홈통이 나있어 홈통바위로도 불린다. 이 바위를 수락산 명물 중 하나로 꼽는 이유는 바위 자체가 갖는 위용도 있으나, 이곳에서 바라보는 풍경의 수려함 때문일 것이다. 
 
서는 자리가 바뀌면 보이는 풍경 또한 달라지는 법. 기차바위에 서면 저 멀리 수락산 도정봉과 도봉산, 북한산이 빚어내는 선의 유려함과 바위자락의 웅장함, 그 뒤로 펼치는 풍경의 아름다움이 그야말로 일품이다. 
 
경사가 가팔라 초행길이라면 겁을 낼만도 하나, 줄을 잡고 찬찬히 내려가기 시작하면 어디선가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을 따라 어느새 바위 아래에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 그래도 만만히 볼 바위는 아니다. 수차례 오르고 내려야 바위에서만 볼 수 있는 풍경의 아름다움을 제대로 즐길 수 있게 된다.  
 
 
하산길에서 만난 노강서원. 인현왕후 폐위를 반대하다 죽음을 맞은 박태보 선생을 기리는 곳이다. [사진 하만윤]

하산길에서 만난 노강서원. 인현왕후 폐위를 반대하다 죽음을 맞은 박태보 선생을 기리는 곳이다. [사진 하만윤]

 

기차바위를 타고 내려와 장암계곡으로 하산한 일행은 석림사와 노강서원을 지나 식당으로 향했다. 정상에서 목만 축였던 막걸리에 두부김치를 안주로 곁들였다. 산행으로 쌓인 피로를 풀고 일행과 못 다한 이야기를 나누기에 더 없이 좋은 조연들이다. 물론, 장시간 뒤풀이는 금물.  
 
 
산행 후 먹는 두부김치 한 점. 산행의 피로를 풀기에 안성맞춤이다. [사진 하만윤]

산행 후 먹는 두부김치 한 점. 산행의 피로를 풀기에 안성맞춤이다. [사진 하만윤]

산행경로: 의정부청학리 마당바위 - 내원암 - 수락산장 - 주봉(640.5m) - 기차바위 - 장암계곡 - 석림사 - 노강서원 - 장암역. [사진 하만윤]

산행경로: 의정부청학리 마당바위 - 내원암 - 수락산장 - 주봉(640.5m) - 기차바위 - 장암계곡 - 석림사 - 노강서원 - 장암역. [사진 하만윤]

산행거리 약 6km,산행시간 약 4시간. [사진 하만윤]

산행거리 약 6km,산행시간 약 4시간. [사진 하만윤]

 
하만윤 7080산처럼 산행대장 roadinmt@gmail.com
 
[제작 현예슬]

[제작 현예슬]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