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지지율만 쫓다보면 민심 잃어…기본에 충실하겠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전주=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전주=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지율만 좇다 보면 민심을 잃어버린다. 기본에 충실하겠다"고 말했다.
 
14일 오후 대구에서 국민의당 청년위원들과 만난 안 대표는 "지지율은 정치 상황에 따라 요동친다. 몇 달만 해도 크게 바뀐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대표는 "대선 뒤 자숙의 시간 동안 당이 위기에 휩싸였다"며 당 대표에 출마하게 된 계기도 설명했다. 

 
그는 "내년 지방선거를 치르면서 당이 사라질 위기에 휩싸이겠다 싶어 당을 살리겠다는 결심으로 대표가 됐다"며 "당 대표 된 지 3주가 지났는데 이제 안정을 되찾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을 혁신하고 의정활동을 차별화해 국민과 직접 소통하며 다시 한번 도약하겠다"면서 "혁신으로 신뢰를 회복하고 정기국회에서 당 정체성을 살려 정국을 주도하는 모습을 보이겠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안 대표는 "모든 사안에서 무조건 찬성 혹은 반대하는 이념 정당과 달리 국민의당은 문제 해결 정당이며 손해를 보더라도 문제를 푸는 길을 선택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 여당이 우리와 같은 생각을 하면 지원하고, 반대할 때도 대안을 제시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