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승만도 김구도 국부, 미국은 국부 수십 명”

진영에 갇힌 건국 논쟁 ③ 화쟁의 교과서 만들자
“화합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방대한 분량을 썼지만 전혀 반영이 안 되고….”

『이승만과 김구』 쓴 손세일 전 의원
보수·진보 양측 화합 도움되도록
2만 장 썼지만 양쪽 다 수용 안해

‘19 건국론’은 항일독립 역사 중시
‘48 건국론’은 산업화 높이 평가
모두 중요, 서로 편가르지 말아야

 
수화기를 타고 흘러나오는 노정객의 목소리엔 아쉬움이 담겼다. 2015년 200자 원고지 2만3000장, 7권 분량의 『이승만과 김구』를 써낸 손세일(82·사진) 전 의원이다. ‘사상계’ 편집장 출신인 그는 이미 1970년 한 권 분량의 같은 서적을 냈었다. 당시 “오늘날 이 나라의 얄궂은 정치문화는 ‘박사’(이승만)와 ‘선생’(김구)이라는, 원래의 뜻보다 엄청난 권위로 확대된 존칭이 아주 걸맞게 어울렸던 이 두 사람과 그들의 관계로부터 영향된 바 크다”고 썼다. 그러다 2001년부터 12년간 한 월간지에 ‘손세일의 비교평전-이승만과 김구’를 냈고, 그 결과물이 『이승만과 김구』다. 그는 확장판 서문에 “이승만과 김구는 오늘의 한국을 만든 대표적인 두 지도자”라고 표현했다.
 
손 전 의원은 첫 통화에선 “말하면 논란이 될 수 있으니 사양하겠다”고 했다. 보혁이 맞서 달아오를 대로 달아오른 ‘건국 논쟁’에 끼어들고 싶지 않다는 마음인 듯했다. 하지만 ‘진영에 갇힌 건국 논쟁’ 시리즈가 게재된 이후엔 “귀한 시리즈”라며 몇 가지 얘기를 했다.
 
2015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승만도 국부(國父)요, 김구도 국부라고 했다.
“두 사람 모두 국부란 건 지론이다. 미국의 ‘파운딩 파더스(Founding Fathers·건국의 아버지들)’와 마찬가지로 우리도 국부가 복수일 수 있다. 임시정부 수립 당시 대통령(이승만)이고, 귀국 당시 주석(김구)이었다. 윤봉길 의사의 의거 뒤 임시정부 운동을 주도한 건 김구라고 얘기할 수 있다. 그런데 이렇게 얘기하면 (보수와 진보) 양쪽 다 못마땅해 한다.”
 
관련기사
 
48년 건국을 주장하는 사람들은 산업화를 높이 평가하며 이승만 전 대통령을 국부로 추앙하는 데 비해 19년을 건국 기점으로 삼는 이들은 임정 시절부터 항일 독립운동의 맥을 이어온 백범 김구를 중심에 놓는 걸 가리킨 듯하다. 한쪽을 중시하는 만큼 한쪽은 홀대하는 경향이 있다. 반면에 미국엔 국부가 수십 명 존재한다. 초대 대통령인 조지 워싱턴 등 초기 대통령 5명을 포함해 독립선언에 참여한 정치인들, 그리고 헌법 제정에 기여한 사람들을 모두 ‘건국의 아버지들’이라 부른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보수와 진보가 48년 건국과 19년 건국을 주장하며 편이 갈려 있다.
“그렇다. 사실 (건국을) 그렇게 단순하게 볼 수 없다. 이승만은, 김구도 마찬가지지만, 명확하게 선언했다기보다 유동적으로 얘기한 것이다. 이승만이 얘기한 임시정부는 (진보가 강조하는 상해 임시정부가 아닌) 한성 정부를 주장했다. 어느 한쪽으로 하기엔 여러 가지 문제가 있다.”
 
19년 3·1운동 이후 여러 임시정부가 세워졌는데 4월 서울에서 국내외 지도자들이 참여한 게 한성 임정이었다. 이 전 대통령이 대통령 격인 집정관총재였다. 이후 노령(러시아) 임정과 통합해 같은 해 9월 상해 임정이 출범했다.
 
현재 건국 논쟁에 아쉬움이 많을 텐데.
“(나는) 언론인으로서 상식에 따라 판단해 썼다. 현재 정치학계(상대적으로 48년 건국파가 많음)와 역사학계가 다투고 있다. 내 주장의 일부는 역사학자와 같고 일부는 정치학자들과 같다. 화합을 위해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한다고 방대한 분량을 썼는데, 양쪽에서 욕만 먹는 것 같다.”
 
특별취재팀=강홍준·고정애·문병주·윤석만·안효성·최규진 기자 kang.hongj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