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것'의 아버지 스티븐 킹이 말하는 '그것'은....

 
스티븐 킹 / AP=연합

스티븐 킹 / AP=연합

[매거진M] 스티븐 킹(70) 작품 중 가장 무서운 소설로 꼽히는 『그것』이 출간 31년 만에 처음으로 동명의 영화로 개봉한다. 영화를 본 스티븐 킹은 “책과 마찬가지로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천재적인 작품”이라며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영화사에서 제공한 인터뷰를 정리한 기사입니다.  
 

"'그것', 단순한 공포영화 아니다" 

 
'그것'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그것'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자신이 쓴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를 볼 때, 어떤 방식으로 즐기는지 궁금하다.
“소설과 어떤 부분에서 차이가 나는지, 바뀐 부분이 있는지를 확인한다. 물론 상영 시간 내내 그러진 않는다. 워낙 영화를 좋아하기 때문에 보통 관객처럼 팝콘을 먹으면서 즐기는 편이다.”
 
소설의 배경은 1950년대이지만 영화는 1980년대로 설정했더라.
“영화의 배경을 1980년대로 바꾼 건 멋진 결정이라고 생각한다. 주인공들이 1980년대에 어린시절을 보냈다면 어른이 되는 시점엔 배경이 현대가 된다. 이 때문에 영화를 보는 2~30대 관객들은 출판 당시 소설을 읽었던 독자들처럼 이야기에 더욱 공감하게 될 거다. 친구들과의 우정, 첫사랑, 방학 때 친구들과 몰려 다녔던 즐거운 추억들이 영화를 보는 내내 생각날 테니까.”
 
영화에서 특별히 공감을 느낀 부분이 있다면.
“모든 부분이 특별했다. 공포영화가 아니라 울림을 주는 영화더라. 특히 무시에티 감독은 아이들의 모습을 잘 잡아냈다. 80년대 미국 아이들의 성장기가 그대로 담겨있어 놀라웠다. 아마도 내가 아이들을 그 시기에 키웠기 때문에 더욱 공감했던 것 같다.”
 
'그것' /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그것' /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그렇다면 가장 마음에 든 장면은 무엇이었나.
“두 장면이 떠오른다. 먼저 조지(잭슨 로버트 스코트)가 종이배를 쫓아가는 오프닝 장면이다. 비가 마구 쏟아지는데 수면에 반사되는 자연광이 전혀 없어서 더욱 불길한 느낌을 주더라. 그리고 또 하나는 소설엔 없는데 아이가 유대교 성직자(랍비)인 아버지의 사무실에서 초상화 여인을 보는 장면이다. 피카소풍의 그림인데 여인의 머리가 찌그러져 있다. 그 여인이 액자를 벗어나 실물로 나타날 때 정말 무서웠다. 무시에티 감독은 어린 아이들이 무엇을 무서워하는지 정말 잘 알고 있는 것 같다.”
 
소설에서 막 튀어나온 것 같은 일곱 아역 배우들을 본 소감은.
“아역 배우들의 연기를 보는데 소름이 돋았다. 예전엔 아역 배우가 대사를 읊고, 귀엽게 생기면 그걸로 충분했는데, 요즘엔 성인 배우 못지 않는 연기를 보여주더라. ‘그것’에 나오는 모든 캐릭터가 좋았지만 그중에서 리치에게 더 마음이 간다. 입만 살아있는 아이인데, 어릴 적 내 모습과 정말 비슷하거든(웃음). 핀 울프하드가 정말 연기를 잘 해줬다. 영화가 아이들을 따라 움직여서 그런지 어른 캐릭터는 거의 눈에 띄지 않더라.”
 
'그것' /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그것' /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많은 작품에서 믿음을 주제로 다뤘다.
“그동안 악에 대항하는 선한 힘, 신에 대한 믿음을 다룬 작품을 여러권 썼다. 『그것』이 다루는 건 친구에 대한 믿음이다. 영화에서도 페니와이즈에 대항하는 주력 무기는 우정이다. 영화에 이런 대사가 나온다. ‘그것은 우리보다 강하지만 우리가 힘을 합치면 충분히 이길 수 있어.’ 이 대사로 인해 마지막 장면이 더욱 아름답게 보였다.”
 
올해 ‘그것’ 외에도 당신의 여러 작품이 관객들을 만난다.
“동시에 여러 가지 작품이 만들어지고 있어서 정신은 조금 없지만 기분 좋다. ‘다크 타워:희망의 탑’(8월 23일 개봉, 니콜라이 아르셀 감독)은 이미 개봉을 했고, ‘제랄드의 게임’(마이크 플래너건 감독)과 ‘1922’(잭 힐디츠 감독)는 넷플릭스에서 곧 공개 된다. J J 에이브럼스 감독의 ‘캐슬 록’도 훌루에서 방송되니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