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고 나면 피에로 공포증 생긴다고? 영화 '그것'

'그것'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그것'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매거진M] 놀랍도록 무섭다. 그리고 재미있다. 스티븐 킹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그것’(원제 IT, 9월 7일 개봉, 안드레스 무시에티 감독)은 메인 주 데리(Derry)라는 마을에 사는 어린 루저 일곱 명이 공포를 이겨내고, ‘그것’이라 부르는 사악한 광대 페니와이즈(빌 스카스가드)와 맞서는 이야기다.
 

스티븐 킹 소설,
스크린에 부활하다 '그것'

‘공포’와 ‘성장’이라는 다소 이질적인 요소의 조화가 완벽하게 맞아떨어지며, 공감을 끌어낸다. 다시 말해 ‘그것’은 각자가 가진 공포심을 건드리고, 그것에 맞서는 친구들의 용기와 기지를 포착하며 성장을 그리는 판타지 성장 공포 영화다. 당신은 무엇이 가장 두려운가. 날 것의 공포심을 자극하는 ‘그것’이 나타났다.
 
'그것' /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그것' /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안드레스 무시에티 감독이 가장 좋아하는 작가는 스티븐 킹. 공포영화를 만들고 싶은 무시에티 감독에게 스티븐 킹의 『그것』(황금가지)을 영화화하는 건 꿈의 프로젝트였다. 무시에티 감독은 말한다. “공포영화를 좋아하는 사람으로서 언제나 공포에 매력을 느꼈다. 우리가 가장 크게 겁에 질리는 시기는 아마도 어린 시절 첫 번째 공포영화를 볼 때일 것이다. 평생 다시 경험할 수 없는 감정을 느끼게 되는데, 그걸 영화로 되돌려보고 싶었다. 이것이 『그것』을 영화화하고 싶었던 이유다.”
 
유년 시절의 우정과 첫사랑, 공포에 맞서는 두려움과 슬픔, 용기와 연대감 등 한 편의 완벽한 성장 소설로 평가받는 『그것』은 스티븐 킹이 무려 4년간 집필한 공포 소설이다. 1986년 출간 2주 만에 100만 부 이상 판매되며 베스트셀러 1위에 올랐고, 전 세계적으로 3억5000만 부 이상의 판매고를 기록했다. ‘이 책을 읽지 않았다면 스티븐 킹을 논하지 말라’고 할 정도로 스티븐 킹의 명성에 지대한 공헌을 한 대표작이기도 하다.
 
내용은 이렇다. 어린 시절 만난 일곱 친구가 힘을 모아 절대악인 그것을 물리친다. 그리고 그들은 맹세한다. 그것이 다시 나타나면 주저 없이 데리로 돌아오겠다고. 27년 후 그것은 어른이 된 아이들을 데리로 불러들이고, 찬란하고 아름다웠던 어린 시절의 우정과 모험을 추억하며 하나둘 고향으로 돌아온다.
 
'그것' /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그것' /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무려 1852페이지(한국판 기준)에 달하는 소설을 스크린에 효과적으로 옮기기 위해 영화 ‘그것’은 페니와이즈에 맞선 루저 클럽 아이들의 이야기인 전반부에 집중했다. 또한 각색을 통해 1950년대 배경을 1980년대로 옮겨 관객들의 공감을 더하고, 그것과 맞서 싸우는 친구들의 용기, 기지의 순간을 포착해 공포와 성장의 완벽한 조화를 이뤄냈다. 영화는 공포물인 동시에 아이들의 성장담인 셈.
 
그렇다면 왜 소설 속 영웅은 아이들일까. 스티븐 킹은 말한다. “산타클로스나 부활절 토끼를 믿지 않을 정도로 나이가 들어도, 불이 꺼지면 침대 밑에 뭐가 있을까 두려운 시기가 있다. 그 상황에 아이들을 놓아두고 싶었다. 그 두려움을 물리치며 한 뼘씩 더 성장할 테니까.”
 
마을이 존재해 온 이래로 데리는 오랜 시간 페니와이즈의 사냥터였고, 27년마다 나타나 아이들의 공포심을 먹으며 존재의 힘을 얻는다. 하지만 루저 클럽 일곱 명의 친구들은 공포를 이겨낼 방법을 터득한다. “우리가 똘똘 뭉치면 이길 수 있어.” 연대감과 사랑은 가장 강력한 무기. 생존할 유일한 방법은 함께 뭉쳐서 내면과 외부의 악마와 맞서는 것뿐이다. 무시에티 감독은 “루저들은 함께 뭉치면 강해진다. 우리 영화에선 특히 역경의 시기에 인간미와 신뢰, 사랑이 발휘되는 것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그것' /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그것' /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그것’의 관전 포인트 중 하나는 빨간 풍선을 든 광대의 모습으로 나타나는 페니와이즈다. 웃는 얼굴을 한 광대 살인마 페니와이즈는 사람들의 마음속에 있는 두려움을 밖으로 끄집어내고 구체화시켜 당사자에게 공포를 불러일으키는 존재. 정신적으로 불안정한 사람들을 유혹해서 자신의 의도대로 조종하기도 한다. 빗물 배수관 아래에서 모습을 드러낸 페니와이즈의 첫 등장신은 흥미로운 동시에 피에로 공포증(피에로 분장을 한 사람이나 그림을 봤을 때 극도의 공포와 혐오감을 느끼는 증상)이 느껴질 만큼 날것의 공포가 대단하다.
 
이미 1990년 스티븐 킹의 동명 원작을 바탕으로 한 TV 영화 ‘피의 피에로’(토미 리 윌리스 감독)에 등장했던 캐릭터지만 ‘그것’의 페니와이즈와 조금 다르다. ‘그것’에 등장하는 페니와이즈가 조금 더 괴상하고 흉측하다.
 
이 캐릭터를 연기한 배우는 넷플릭스의 서스펜스 스릴러 ‘헴록 그로브’(2013~2015) 시리즈로 주목받은 빌 스카스가드. 무시에티 감독은 “오디션에서 빌의 연기에 사로잡혔고, 그때부터 매일 새로운 특기를 발견하는 기분이다”라며 “미스터리를 형성하고 궁금증을 유발할 뿐만 아니라 페니와이즈의 광적인 면을 극적으로 탐구할 배짱과 에너지가 가득한 배우”라고 평가했다.
 
'그것' /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그것' /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이번 영화의 촬영은 박찬욱 감독의 ‘올드보이’(2003) ‘스토커’(2013) ‘아가씨’(2016)를 작업한 정정훈 촬영 감독이 맡아 공포와 맞서는 아이들의 다양한 감정을 세심하게 전달한다. 페니와이즈가 처음 출현하는 빗물 배수관, 조지가 노란 우비를 입고 종이배를 따라 달리는 장면, 베벌리가 화장실 세면대에서 뿜어져 나오는 피에 흠뻑 젖는 장면, 페니와이즈가 갑자기 흙탕물에서 튀어나오는 장면 등 시나리오가 가진 놀라운 이미지들을 최대한 끌어내는 화면으로 시각적인 놀라움을 선사한다.
 
긴장감을 구축하는데 필수적인 도구, 사운드도 빼놓을 순 없다. ‘그것’에선 공포를 예측하지 못하게 음향을 최소화했다. 그러다 갑자기 놀라게 만드는 게 특징. 음향팀이 가장 공을 들인 건 페니와이즈의 목소리다. 빌 스카스가드가 창조한 웃음소리를 활용해 광대의 불쾌한 음성을 다양하게 변조했고, 몇몇 장면에선 낮게 깔린 목소리를 결합해 청각적 오싹함을 더했다.
 
페니와이즈가 공격을 할 때 나오는 음악은 17세기 어린이 노래 게임인 ‘오렌지와 레몬’. 이 노래의 마지막 가사는 이렇다. ‘침대를 밝혀줄 촛불이 온다네. 그리고 너의 머리를 자를 도끼가 온다네.’
'그것' /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그것' /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