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베이비 부머가 귀촌해 농촌 부흥에 참여 유도해야

“대도시로 나가는 흐름을 막을 수 없다면 지방으로 들어오는 ‘역 흐름’을 만들어줘야 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과정에서 ‘정책 브레인’ 역할을 한 성경륭(63·사진) 한림대 사회과학부 교수는 “고속 통신망과 교통체계가 확산하면서 지방 소멸화가 가속화되고 있다”며 “지역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5대 지역 뉴딜(도시재생·농업농촌·산업혁명·청년-시니어·생태)이 추진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성 교수는 노무현 정부에서 국가균형발전위원장과 청와대 정책실장을 지냈다.
 

성경륭 전 국가균형발전위원장
읍·면·동 65%, 지자체 감당 힘들어
지역 차별화 콘텐트 발굴·활용 핵심

그는 “전국 3470개 읍·면·동 중 65%가 자치단체가 감당하지 못할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라며 “복지공동체와 문화공동체, 공유경제(마을기업·협동조합) 조성을 통해 다양한 도시형 마을 만들기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했다.
 
성 교수는 “산업화 시기에 수도권으로 이주했던 베이비 부머 세대들과 도시지역에서 취업난을 겪고 있는 청년세대들이 농촌으로 귀환해 농업농촌 부흥에 참여할 수 있도록 귀농·귀촌 정책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성 교수는 지방을 살리기 위해선 지역만이 가진 차별화된 콘텐트를 발굴해 활용하는 것이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춘천=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