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THIS WEEK] 쓰레기 많이 줍기 국가대표 돼 볼까

2008년 일본에서 시작된 쓰레기 줍기 스포츠. 16일 신촌 연세로에서 우리나라 첫 쓰레기 줍기 스포츠 경기가 열린다.

2008년 일본에서 시작된 쓰레기 줍기 스포츠. 16일 신촌 연세로에서 우리나라 첫 쓰레기 줍기 스포츠 경기가 열린다.

쓰레기 줍기 실력을 겨루는 ‘쓰레기 줍기 스포츠’가 16일 오후 6시 서울 신촌 연세로에서 열린다. 2008년 일본에서 시작된 쓰레기 줍기 스포츠는 해마다 가을 일본 전역에서 열리는 사회 공헌 행사로, 일본에서는 그 인기에 힘입어 2020년 도쿄 올림픽 ‘특정 관객 정식 종목’으로까지 채택됐다. 우리나라에서 서울 대회를 시작으로 23일에는 제주도 서귀포시 성산읍,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전후로는 강원도 강릉에서 연달아 개최될 예정이다.
 

내일 서울 신촌 연세로에서 대회
우승자는 도쿄 올림픽 출전 자격

4~5명의 팀 단위로 참가할 수 있으며 제한시간(한 시간) 안에 규격 쓰레기봉투에 가장 많은 쓰레기를 모아 온 팀이 우승을 차지한다. 2016년 일본 요코하마 대회 때는 한 시간에 쓰레기 42㎏을 모은 팀이 우승했다.
 
참가 신청은 e메일(cleansports365@gmail.com)이나 홈페이지(https://goo.gl/P7n81w)로 받으며, 참가 인원은 선착순 100명으로 제한한다. 참가 인원이 마감되지 않았다면 대회일 현장에서도 신청할 수 있다. 참가비 1팀 1만원. 참가비에 쓰레기 봉투 가격이 포함됐다.
 
이번 대회 우승팀은 향후 열리는 ‘코리아 쓰레기 줍기 스포츠’ 리그 출전권을 얻게 된다. 우승하면 2020년 도쿄 올림픽 대회에 국가대표로 참가할 수 있다. 
 
양보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