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목 문신으로 5년 전 부산 식당 폭행 사건 범인 잡혀

손목까지 문신한 조폭[연합뉴스] 오른쪽은 부산지방경찰청[사진 다음 로드뷰]

손목까지 문신한 조폭[연합뉴스] 오른쪽은 부산지방경찰청[사진 다음 로드뷰]

식당 여종업원을 폭행하고 달아났던 조직폭력배가 5년 만에 붙잡혔다. 손목까지 문신했던 점이 검거 단서가 됐다.  

 
 14일 부산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특수상해 혐의로 모 폭력조직원 이모(33)씨를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씨는 2012년 12월 24일 오전 10시 45분께 부산 해운대구 모 식당에서 종업원 A(50·여) 씨의 얼굴에 의자를 던져 코뼈와 이마 뼈를 부러뜨리는 등 전치 43일간 중상을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이씨는 식당 안에서 담배를 피우려다 A씨가 제지하면서 흡연 장소를 이용해달라고 하자 범행을 저지르고 곧바로 달아났다. 당시 다른 종업원이 112에 신고해 경찰이 출동했다.
 
 경찰은 탐문수사 등을 거쳐 사건 현장에서 이씨를 태우고 간 승용차 운전자를 찾아냈지만 이 운전자가 “우연히 만났을 뿐 누군지 모른다”고 말해 신원을 확인하지 못했다.  
 
 피해자는 이씨가 손목까지 짙은 문신을 하고 있었다는 것은 잊지 않았다. 난방이 잘 돼 있는 식당 안에서 이 씨가 소매를 걷어 올렸기 때문에 A씨 눈에 띄었다. 경찰은 당시 사건이 조폭과 관련이 있는 첩보를 최근 입수하고 상반신 등에 문신을 많이 한 조폭 사진 50여장을 A씨에게 보여줬다. A씨는 손목까지 문신한 조폭 3명 가운데 기억하고 있는 인상착의와 같은 이 씨를 범인으로 지목했다. 경찰은 다른 공갈 사건으로 구치소에 구속 수감돼 있는 이씨를 추궁해 자백을 받아 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