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소설가 김훈 손글씨 ‘김훈체’나온다

‘김훈체’가 만들어진다. 소설가 김훈(69)의 손글씨를 본뜬 서체가 연말 무료 배포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저작권위원회는 국민들이 저작권 걱정 없이 편하게 쓸 수 있도록 ‘김훈체’를 포함한 2종의 서체를 제작해 무료로 배포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김훈 작업실 / 사진 안충기 기자

김훈 작업실 / 사진 안충기 기자

 
저작권위원회에 따르면 김 작가는 이날 서울 종로구의 서체 제작 업체에 직접 들러 김훈체 제작 현황을 살펴본 뒤 “글씨의 본질을 훼손하지 않는 선에서 사람들이 편하게 이용할 수 있게 제작되면 좋겠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김 작가는 한 매체를 통해“글 쓰는 사람이지 글씨 쓰는 사람이 아니라 처음엔 하지 말자고 했다”며 “보여주기 위해 쓰는 글씨가 아니어서 악필”이라고 했다. 하지만 그는 “제작되고 있는 글씨를 보니 내 글씨가 맞다. 내 글씨의 본질을 훼손하지 않는 선에서 대중이 편하게 쓸 수 있도록 글씨체를 약간 변형한 것 같다”고 전하기도 했다.
 
김 작가는 원고지에 손글씨로 글을 써서 작업하는 몇 안 남은 작가다. 김훈체 외 나머지 하나의 서체는 지난해 숨은 개인 저작물을 활용하기 위한 '국민저작물 보물찾기' 공모사업을 통해 선정된 글씨체다. 이번 사업은 글씨체로 인한 저작권 분쟁을 예방하고 국민들이 다양한 서체를 자유롭게 활용해 창작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추진한다.
 
현재 기본적인 서체 디자인을 완료한 상태다. 11월 말까지 서체 제작을 완료한 뒤 12월 중 저작권위원회의 공유마당(gongu.copyright.or.kr)을 통해 내려받을 수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