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 끗 리빙]뿌연 유리컵 소금 한 스푼이면 다시 반짝반짝

오래 사용한 유리컵은 아무리 설거지를 꼼꼼히 해도 뿌연 상태로 남아있기 쉽다. 이때 소금 한 스푼이면 아끼는 유리컵을 다시 맑고 투명하게 바꿀 수 있다. 

주방세제만으로 깨끗해지지 않는 뿌연 유리컵
소금·주방세제 넣은 뜨거운 물에 5분간 담가
젖은 스펀지나 칫솔에 소금 묻혀 닦아도 반짝

오래 써 뿌옇게 물때가 낀 유리컵(왼쪽)과 소금물에 담가 다시 투명해진 유리컵(오른쪽).

오래 써 뿌옇게 물때가 낀 유리컵(왼쪽)과 소금물에 담가 다시 투명해진 유리컵(오른쪽).

오래, 그리고 자주 사용하는 유리컵일수록 뿌옇게 물때가 잘 낀다. 수돗물에 있는 여러 성분이 컵 표면에 달라 붙어 어느 순간부터는 주방세제로는 완전히 깨끗하게 닦이지 않는다. 특히 두께가 얇은 와인잔은 깨질까 두려워 빡빡 힘주어 닦지도 못하다보니 늘 뿌연 상태로 있기 쉽다. 
좋아하는 유리컵일수록 뿌연 물때가 잘 낀다.

좋아하는 유리컵일수록 뿌연 물때가 잘 낀다.

이런 유리컵과 와인잔은 소금을 사용하면 간단하게 깨끗해진다. 준비물은 찬장에 있는 소금 한 스푼과 주방세제, 그리고 컵을 닦을 칫솔이나 스펀지면 된다. 
뿌옇게 변한 유리컵을 다시 투명하게 만들 간단한 준비물. 소금, 칫솔, 스펀지. 여기에 주방세제까지 더하면 금상첨화다.

뿌옇게 변한 유리컵을 다시 투명하게 만들 간단한 준비물. 소금, 칫솔, 스펀지. 여기에 주방세제까지 더하면 금상첨화다.

가장 쉬운 방법은 소금과 주방세제를 한 스푼씩 넣어 잘 푼 뜨거운 물에 유리컵을 5분간 담가 놓으면 된다. 물이 컵 끝까지 차지 않으면 한번씩 돌려 소금·주방세제 물을 컵에 골고루 묻혀 준다. 5분 후 컵을 꺼내 표면을 부드러운 스펀지로 살살 비벼주기만하면 컵이 반들반들하게 윤이 나고 투명해진다. 
컵이 잠길만한 깊이의 대야에 뜨거운 물을 담고 소금 한 스푼을 넣어 녹인다. 단 유리가 깨질 수 있으니 너무 뜨거운 물은 피한다.

컵이 잠길만한 깊이의 대야에 뜨거운 물을 담고 소금 한 스푼을 넣어 녹인다. 단 유리가 깨질 수 있으니 너무 뜨거운 물은 피한다.

소금만으로 제거되지 않을 때를 제거하기 위해 주방세제도 한 스푼 넣어 녹인다.

소금만으로 제거되지 않을 때를 제거하기 위해 주방세제도 한 스푼 넣어 녹인다.

만들어 놓은 물에 뿌연 유리컵을 담가 놓는다. 아끼는 와인잔과 잘 쓰는 유리물컵에 욕실에 오래 있어 물때가 낀 유리 비누병도 함께 넣었다.

만들어 놓은 물에 뿌연 유리컵을 담가 놓는다. 아끼는 와인잔과 잘 쓰는 유리물컵에 욕실에 오래 있어 물때가 낀 유리 비누병도 함께 넣었다.

물 속에 컵이 완전히 들어가지 않을 때는 한번씩 컵을 돌려 소금물이 유리컵에 골고루 묻게 한다.

물 속에 컵이 완전히 들어가지 않을 때는 한번씩 컵을 돌려 소금물이 유리컵에 골고루 묻게 한다.

물에 담가 놓는 게 여의치 않으면 칫솔이나 스펀지를 물에 적셔 소금을 직접 묻혀 컵을 닦아도 된다. 단 입자가 큰 소금을 사용하면 표면에 상처가 나 오히려 컵을 망칠 수 있으니 입자가 고운 소금을 사용하는 게 좋다. 소금물을 소량 미리 만들어 놓고 칫솔이나 스펀지로 이를 묻혀 닦아도 되는데 이는 소금을 묻혀 직접 닦거나 소금·주방세제 물에 담가 놓는 것보다는 효과가 떨어진다. 
만약 소금만으로 컵이 깨끗해지지 않는다면 기름때가 끼었다고 봐야 한다. 이때는 소금 대신 베이킹소다를 사용하면 효과가 좋다. 
젖은 칫솔에 소금을 묻혀 닦아도 물때가 제거된다.

젖은 칫솔에 소금을 묻혀 닦아도 물때가 제거된다.

여기서 끝내면 안 된다. 마른 행주로 컵 표면의 물기를 완전히 제거하는 게 유리컵 닦기의 마무리다. 이 과정을 생략하면 신경 써 닦은 유리컵에 물방울 자국이 남아 있게 된다. 한번이라도 유리컵을 마른 행주로 닦아 놓으면 물때가 끼는 속도도 느려진다. 
기모가 없는 마른 면 행주로 컵에 남아 있는 물기를 닦아 낸다.

기모가 없는 마른 면 행주로 컵에 남아 있는 물기를 닦아 낸다.

사용할 행주는 기모가 없는 삼베나 면으로 된 것이 좋다. 기모가 많은 타월은 잔털이 컵에 남으니 사용하지 않는 게 좋다. 
이렇게 투명해질 수가! 소금물 샤워 후 다시 제 빛을 찾은 유리컵들.

이렇게 투명해질 수가! 소금물 샤워 후 다시 제 빛을 찾은 유리컵들.

글·사진=윤경희 기자 annie@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