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북핵 대응한 전술핵 재반입 동의 않는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북한의 핵에 대응해서 우리가 자체적으로 핵 개발을 해야 한다거나 우리가 전술핵을 다시 반입해야 한다거나 하는 생각에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8~22일(현지시간) 유엔 총회 참석을 위한 미국 뉴욕 방문을 앞두고 이날 CNN과 진행한 인터뷰에서 “한국이 스스로 핵무장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지난 3일 북한의 6차 핵실험 이후 야권을 중심으로 전술핵 재배치 요구가 커지는 상황에서 문 대통령이 반대 입장을 직접 표명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미국 CNN 방송 폴라 핸콕스 서울지국 특파원과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미국 CNN 방송 폴라 핸콕스 서울지국 특파원과 인터뷰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고도화에 대응해서 한국의 국방력을 높여 나가야 한다는 점에 대해서는 저도 생각을 같이한다”면서도 “북한의 핵에 대해서 우리도 핵으로 맞서겠다는 자세로 대응한다면 남북 간에 평화가 유지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것(전술핵 재배치)은 동북아 전체의 핵 경쟁을 촉발시켜서 동북아 전체의 평화와 안정을 저해할 것이라고 판단한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핵을 포기할 것으로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북한의 핵 개발은 북한 체제의 안전을 보장받기 위한 것”이라면서도 “국제사회는 북한의 핵을 결코 용인할 수 없다. 특히 우리 대한민국은 북한의 핵을 용인할 생각이 전혀 없다”고 못 박았다.
 
문 대통령은 “(대북 제재와 압박을 높이는 건) 결코 군사적 충돌의 위기를 높이기 위한 것이 아니다. 정반대의 목적을 가지고 있다”며 “북핵 문제만큼은 반드시 외교를 통해서 평화적으로 해결할 것이다. 결코 전쟁은 다시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여전히 한국의 경제가 전혀 흔들리지 않고, 한국 국민들이 동요 없이 생활하고 있다는 것은 곧바로 전쟁의 위험은 없을 것이라는 저의 말을 잘 뒷받침하고 있다”고도 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지난 12일 새 대북제재 결의 2375호를 ‘만장일치’로 채택한 걸 강조한 뒤 “전 세계가 함께 뜻을 모아 중대한 시작을 했다”며 “러시아과 중국이 이번 결의를 성실하게 이행해서 (북한의 석유류 밀무역 등) 비공식적인 부분까지도 확실하게 차단해 준다면 이번 결의는 대단히 실효성 있는 결의가 될 것이라고 전망한다”고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트위터에 잇따라 한국의 유화적 태도에 관한 글을 올리고, 일각에서 ‘코리아 패싱’ 우려가 나오는 데 대해선 “트럼프 대통령이 말하고 싶었던 것은 북한의 핵 도발에 대해서 미국과 한국은 물론이고, 중국과 러시아까지도 다 단호하게 경계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미국과 우리와의 사이에 입장의 차이가 크게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큰 방향에 대해서는 완전히 일치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이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 체계 배치와 관련해 보복을 하는 것과 관련해선 “중국이 당 대회를 앞두고 있는 현 상황에서 사드 문제에 대한 관심을 바꾸는 데에는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이해를 한다”며 “단기간에 해결할 수 있다는 생각을 갖지 않고 차근차근 길게 내다보면서 중국과의 관계를 복원해 가겠다”고 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