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청래 "문성근, 본업에서 낙인찍혀 고생한 사람…응원한다"

원세훈 전 원장 시절 국정원이 작성해 인터넷에 살포한 합성 사진

원세훈 전 원장 시절 국정원이 작성해 인터넷에 살포한 합성 사진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배우 문성근을 응원했다.  
 
정 전 의원은 14일 자신의 트위터에 "문성근을 응원한다"며 "노무현 정부 탄생의 1등 공신이면서 정작 본인은 장관 제안도 겸손하게 사양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정작 본업인 방송문화계에선 쓰지 말아야 할 사람으로 낙인찍혀 고생한 사람"이라며 "그가 겪었을 고통과 눈물 그리고 분노. 그런 문성근을 하염없이 응원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정원 적폐청산 TF와 사정 당국에 따르면 원세훈 전 원장 시절인 2011년 11월 국정원 심리전 단은 한 보수 성향 인터넷 카페 게시판에 배우 문성근과 김여진의 나체 합성 사진을 게시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