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경환 "홍준표, 박근혜 전 대통령 팔아 대선 치르더니…이제와 출당"

최경환 의원. [중앙포토]

최경환 의원. [중앙포토]

자유한국당 최경환 의원이 14일 홍준표 대표를 향해 서운한 감정을 드러냈다.  
 
최 의원은 이날 경북 구미 구미코에서 열린 '2017 국제탄소산업포럼' 개막식에 참석한 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대선에서 홍준표 후보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팔아가며 선거운동을 했다"고 지적했다.
 
최 의원은 "저도 그런 홍 후보의 모습에 지역 곳곳을 다니며 박 대통령 지키기 위해서라도 홍 후보를 찍어달라고 호소하고 다녔다"며 "당 대표자가 된 지금에 와서는 박 전 대통령에게 책임을 묻고 출당시키겠다고 나서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 의원은 이날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를 다녀온 사실을 언급하며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의리'를 지키겠다는 각오도 밝혔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제대로 지키지 못했다는 죄책감과 회한에 발걸음이 무거웠다. 박정희 전 대통령 영정 앞에서니 답답하고 가슴이 미어졌다"고 말했다.  
 
이어 "박정희 대통령의 위대한 업적은 제대로 평가받고 역사에 기록되어야 한다. 당신께서 제일 소중히 여기시던 박근혜 전 대통령과도 끝까지 함께하겠다는 다짐을 가슴 깊이 하였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당 혁신위는 13일 최 의원을 비롯해 박근혜 전 대통령과 친박계 맏형인 서청원 의원에게 정치적 책임을 물어 자진 탈당할 것을 권고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