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종합)히딩크 감독 "한국 축구에 기여할 용의 있다"

거스 히딩크 감독이 14일 낮 암스테르담 한 호텔에서 한국 취재진과 간담회를 갖고 "한국 축구를 위해서, 한국 국민이 원하고 (나를) 필요로 한다면 어떤 형태로든, 어떤 일이든 기여할 용의가 있다"고 말하고 있다. 암스테르담=연합뉴스

거스 히딩크 감독이 14일 낮 암스테르담 한 호텔에서 한국 취재진과 간담회를 갖고 "한국 축구를 위해서, 한국 국민이 원하고 (나를) 필요로 한다면 어떤 형태로든, 어떤 일이든 기여할 용의가 있다"고 말하고 있다. 암스테르담=연합뉴스

 2002 한·일월드컵 4강 신화 주인공 거스 히딩크(71·네덜란드) 감독이 2018 러시아월드컵 본선에서 한국축구대표팀을 이끄는 방안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한국축구대표팀 감독직 복귀에 의욕 보여
감독직 제의 시점 놓고 축구협회와 진실 공방
"한국에서 지도자 은퇴하고 싶다" 소감 밝혀

히딩크 감독은 14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한국 취재진을 대상으로 간담회를 열고 "한국 국민이 나를 원하고 필요로 한다면 어떤 형태로든 한국 축구에 기여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히딩크 감독의 발언은 대한축구협회의 제안이 있을 경우 축구대표팀 감독직을 수락할 용의가 있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히딩크 감독은 "지난 6월 한국축구대표팀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축구협회에 '감독이든 고문이든 한국축구대표팀을 위해 봉사하겠다. 연봉은 중요치 않다'는 의사를 매니저를 통해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히딩크 감독의 국내 매니지먼트를 총괄하는 노제호 거스히딩크재단 사무총장은 "6월 중순께 김호곤 기술위원장에게 히딩크 감독의 의사를 정확히 전달했다"면서 "축구협회 기술위원회가 최종예선 남은 두 경기를 책임질 임시 감독을 우선 정하고, 대표팀이 월드컵 본선에 오른 뒤 (히딩크 감독) 정식 선임 여부를 결정하는 방안을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본선에 진출한 이후에 다시 이야기하자"며 즉답을 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6월 중순은 축구협회가 성적 부진을 이유로 울리 슈틸리케(62·독일) 전 대표팀 감독을 경질한 뒤 후임자를 찾던 시기다. 신태용(47) 현 감독 취임 이전이기도 하다. 김 위원장은 "히딩크 감독의 축구대표팀 부임과 관련해 직접적이든 간접적이든 이야기를 나눈 바가 전혀 없다"고 밝혔다. 향후 진실 공방이 불가피할 것으로 여겨지는 대목이다.
 
2002년 한일 월드컵을 기념해 열린 K리그 올스타전에서 박지성과 포옹하는 히딩크 감독[사진 히딩크재단 홈페이지]

2002년 한일 월드컵을 기념해 열린 K리그 올스타전에서 박지성과 포옹하는 히딩크 감독[사진 히딩크재단 홈페이지]

히딩크 감독은 "여러가지 여건으로 봐서 대표팀 감독을 맡더라도 2002 월드컵의 영광을 재현하긴 어려울 것으로 본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2002년 당시 한국 축구의 파격적인 지원 시스템과 장기간 합숙 훈련 등 대표팀 관련 '특혜'들을 더 이상 기대하기 힘들다는 점을 인정한 발언이다. 그럼에도 축구대표팀을 돕기로 결심한 이유에 대해 그는 "2002년의 아름답고 가치 있는 기억들을 잊을 수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2002년 이후 늘 한국에서 지도자 이력을 마무리하고 싶다는 생각을 해왔던 것 또한 같은 이유"라고 덧붙였다. 히딩크 감독은 축구협회가 러시아월드컵 대표팀을 이끌 사령탑으로 신태용 감독을 선임한 것에 대해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혀 신 감독과 대표팀 지휘봉을 두고 경쟁하는 모양새는 원하지 않는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히딩크 감독이 축구대표팀 감독직에 대한 의지를 공개적으로 표현하면서 '2002년의 추억'을 기억하는 축구팬들과 '원칙'을 강조하는 축구협회의 갈등이 깊어질 전망이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신태용 감독과 러시아워드컵 본선까지 계약했다. 신 감독과 맺은 약속을 존중한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면서 "히딩크 감독의 호의는 감사하지만 어떤 종류의 협상도 진행할 계획이 없다"고 못을 박았다. 반면 축구팬들은 청와대 웹사이트에서 '히딩크 감독 재선임' 청원 운동까지 진행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표팀 사령탑 교체를 요구하고 있다. 박문성 SBS축구해설위원은 "러시아 월드컵 본선의 중요한 시험 무대인 10월 A매치 2연전(7일 러시아전·10일 튀니지전)을 앞두고 감독 교체 논란이 대표팀 분위기에 악재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히딩크 감독은 "한국에서 지도자 생활을 마무리하는 게 꿈이었다"는 말로 축구대표팀 복귀 의지를 에둘러 표현했다. [중앙포토]

히딩크 감독은 "한국에서 지도자 생활을 마무리하는 게 꿈이었다"는 말로 축구대표팀 복귀 의지를 에둘러 표현했다.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