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WTO 제소는 옵션” 김현종 발언 하루 만에 뒤집은 靑

청와대와 정부가 중국의 경제 보복에 대응하는 방법을 놓고 엇박자를 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14일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 체계 배치를 이유로 경제 보복을 하는 중국에 대처하기 위해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한ㆍ중 간의 어려운 문제에 대해서는 전략적 소통과 협력을 더욱 강화하며 해결해 나가고자 한다”며 “지금은 북핵과 미사일 도발 등으로 중국과의 협력을 유지해 나가는 것이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이 먼저 언론 보도를 거론하며 이 문제에 관해 브리핑한 걸로 비춰볼 때 사드 보복을 이유로 WTO에 중국을 제소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김현종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김현종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이러한 청와대의 입장 발표는 전날 김현종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의 발언과 배치된다. 김 본부장은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WTO 제소에 대해 “제소할 건가 안 할 건가는 옵션으로 항상 갖고 있다”고 말했다. 김 본부장은 그러면서도 “카드라는 것은 일단 쓰면 카드가 아니다”며 “어떤 게 더 효율적이고 효과적일지 아주 세밀하게 검토해야 한다”고 신중한 입장을 나타냈다. 또한 “정책이라는 것은 내 성깔대로 할 수 없다”고도 했다.
 
결국 중국에 대한 WTO 제소를 우리 정부의 카드로 남겨두겠다는 김 본부장의 발언을 청와대가 나서서 하루 만에 뒤집은 셈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CNN과의 인터뷰에서 “중국과의 관계에서 사드 보복 조치를 해결하는 것뿐만 아니고 중국과의 관계를 복원해서 중국과의 관계를 더욱 더 발전시켜 나가는 것이 우리 한국의 입장에서는 대단히 중요하다”며 “북핵 문제를 해결하는 데도 중국과의 공조ㆍ협력이 대단히 긴요하다”고 말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