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서 병원 직원들 기지로 9층 옥상 투신소동 환자 구해

병원 직원들이 기지를 발휘해 9층 옥상에서 환자를 구조하고 있다. [연합뉴스]

병원 직원들이 기지를 발휘해 9층 옥상에서 환자를 구조하고 있다. [연합뉴스]

병원 옥상에 올라가 투신 소동을 벌인 환자를 직원들이 무사히 구조했다.

 
 14일 오후 6시 40분께 부산 부산진구에 있는 한 대형 병원 9층 옥상에서 환자복을 입은 A씨가 난간에 올라가 웃옷을 벗고 투신을 시도하며 소동이 벌어졌다. 병원 직원들이 투신에 대비해 긴급하게 8층 돌출 천장 위에 매트리스와 이불 등을 깔았다.
 
 직원 3명이 옥상으로 올라가 A씨와 대화를 시도하는 사이 다른 직원 2명이 뒤에서 A씨를 덮쳤다. 사람이 투신을 시도한다는 신고를 접수한 119구조대는 출동하던 중 안전하게 구조됐다는 말을 듣고 복귀했다.  
 
 해당 장면을 촬영한 병원 내 사람들은 직원들이 환자를 구하자 “잡았다”, “됐다, 됐어”라며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