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견제 위해 밀착하는 일본-인도 …"北 압력 최대화" 합의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14일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을 강하게 규탄했다. 
이날 양국 총리는 인도 서부 간디나갈에서 정상회담을 한 뒤 공동성명을 통해 “안보리 결의를 국제사회에서 이행하고 북한이 정책을 바꾸도록 만들어야 한다는 생각에 일치했다”고 밝혔다.  

정상회담 공동성명 "北 문제에 단호한 대응"
中 해양 진출 견제 "항행·비행의 자유 확인"
日, 신칸센 도입 1900억엔 차관 제공키로
아베-모디 매년 셔틀외교…정상회담 10번
중국 군사대국화 의식 일-인도 '밀착 외교'

이어 “핵 미사일 계속된 개발을 가장 강한 단어로 비난하며, 북한에 핵 미사일 계획의 포기를 요구한다”고 명시하고 “북한에 대한 압력을 최대화하기 위해 유엔 안보리 결의의 엄격한 이행을 국제사회에 요청한다”고 뜻을 모았다.  
아베 총리는 공동기자회견에서 “북한 문제에 대해 일본과 인도는 단호한 대응을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14일 암아다바드에서 열린 신칸센 프로젝트 기념식에 참석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AP= 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14일 암아다바드에서 열린 신칸센 프로젝트 기념식에 참석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AP= 연합뉴스]

두 정상은 중국이 동중국·남중국해 등으로 해양 진출을 강화하는 움직임도 견제했다. 공동성명에선 “항행과 상공비행, 방해되지 않는 통상 자유의 중요성을 확인한다”며 “무력에 의한 위협에 호소하지 않고, 국제법에 따른 외교적 절차에 의한 분쟁의 평화적 해결을 추구한다”고 밝혔다.  
 
일본이 인도에 신칸센 건설을 위해 1900억엔(약 1조9501억원)을 차관으로 제공하기로 하는 등 경제 협력도 강화했다. 
2015년 고속철을 신칸센 방식으로 결정한 인도는 최대 상업도시인 뭄바이와 아메다바드를 잇는 약 500㎞ 구간을 2023년 개통할 예정이다.  
이날 아베 총리는 정상회담에 앞서 모디 총리와 함께 인도 서부 구자라트주의 공업도시 아메다바드에서 열린 신칸센 착공식에 참석했다. 
13일 인도 구자라트 주 아메다바드에서 나렌드라 모디(오른쪽) 인도 총리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운데)가 지붕없는 지프형 차량에 타고 이동하면서 웃고 있다. 아베 총리 옆에는 아키에 여사가 인도 전통 의상을 입은 채 아베 총리를 바라보고 있다. [AFP=연합뉴스]

13일 인도 구자라트 주 아메다바드에서 나렌드라 모디(오른쪽) 인도 총리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운데)가 지붕없는 지프형 차량에 타고 이동하면서 웃고 있다. 아베 총리 옆에는 아키에 여사가 인도 전통 의상을 입은 채 아베 총리를 바라보고 있다. [AFP=연합뉴스]

아베 총리는 셔틀외교 방식으로 이번 방문을 포함, 총 4번 인도를 찾았다. 모디 총리와는 10번 정상회담을 했다. 두 나라가 밀착관계를 점차 강화하는 모양새다. 
중국의 군사대국화를 견제하는 양국이 경제협력을 지렛대로 안보에서도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인도와 미국이 태평양과 인도양을 오가며 해오던 연례 해상공동훈련 ‘말라바르’에는 지난해부터 일본 해상자위대도 참가하고 있다. 이날 정상회담에서는 일본 해상자위대의 구난비행정인 US2의 수출 문제도 계속 논의하기로 했다.
아베 총리는 기자회견에서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국제 정세 가운데, 견고한 일본과 인도의 관계는 지역 질서를 지탱하는 기초”라면서 “모디 총리와 손을 잡고 아시아태평양 지역과 세계의 평화·번영을 주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