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정원, 배우 문성근·김여진 나체 합성사진 제작해 유포"

배우 문성근씨와 김여진씨의 얼굴이 합성된 사진.

배우 문성근씨와 김여진씨의 얼굴이 합성된 사진.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이 배우 문성근씨와 배우 김여진씨의 '저질 합성 사진'을 직접 제작해 배포한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국정원 등에 따르면 국정원 심리전단은 민간인 사이버 외곽팀 등을 동원해 2011년 10월 '대한민국 긍정파들의 모임'이라는 포털사이트 카페 게시판에 합성 사진을 게시했다. 게시물을 올린 네티즌은 Mos***이라는 아이디를 사용했고, 해당 카페는 보수 우파를 자처하는 이들이 모인 곳이다.
 
사진은 나체의 여성과 남성이 서로 껴안고 있는 모습이다. 그러나 여성의 얼굴은 김씨로, 남성의 얼굴은 문씨로 합성돼 있다. 또 합성된 문구로는 "공화국 인민배우 문성근, 김여진 주연"이라고 쓰여 있고, 하단에 붉은색 큰 글씨로 "육체관계"라는 단어가 들어가 있다.
 
국정원의 해당 합성사진 유포는 국정원 심리전단이 문씨와김씨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고자 실행됐다. 국정원 심리전단은 이같은 내용의 계획서를 작성해 상부에 보고했다. 문씨와 김씨가 이른바 '좌파 연예인'이라는 이유에서였다. 문씨와김씨는 이른바 'MB 블랙리스트'에 이름이 오른 82명 중에서 선정됐다.
 
국정원 개혁위원회는 합성 사진 유포와 관련한 내부 문건을 발견하고 14일 원세훈 전 국정원장 등을 국정원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검찰은 자료 검토를 시작하고, 피해자로 지목된 연예인 등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